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北 로켓, 1~2분 날다 공중 폭발”
입력 2012.04.13 (14:31) 수정 2012.04.13 (16:42)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실패하면서, 현재 서해에서는 잔해물 수거를 위한 수색작업이 한창입니다.

국방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영은 기자, 추가로 들어온 소식 더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이 곳 국방부에서는 조금 전인 오후 2시부터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정승조 합참의장, 그리고 서먼 한미연합사령관과 성김 주한 미 대사의 한미공조회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이같은 사실을 오늘 오전 북한의 로켓 발사 실패 사실을 확인한 후에 발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실패와 관련된 현안 논의와 후속. 대응책 등이 모두 다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39분경에 전격 발사한 장거리 로켓은 발사 후 1,2분 동안 비행하다 공중 폭발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국방부는 실패 사실을 전하면서 우리 군의 세종대왕함이 발사와 거의 동시에 로켓을 탐지 추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미사일은 백령도 상공 최고고도 151킬로미터 위치에서 낙하하기 시작해, 20여 개 조각으로 최종 분리됐으며, 잔해는 평택에서 군산 서방 100-150킬로미터 해상에 광범위하게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현지 해상에서는 현재 우리 해군이 잠수함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국방부는 추가 미사일 발사나 3차 핵실험 등 만약에 있을지 모를 북한의 또 다른 도발에 대비해 미군과 공조로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에 또 다시 브리핑이 있을 예정인데요, 새로운 소식이 나오는대로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국방부 “北 로켓, 1~2분 날다 공중 폭발”
    • 입력 2012-04-13 14:31:53
    • 수정2012-04-13 16:42:21
    속보
<앵커 멘트>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실패하면서, 현재 서해에서는 잔해물 수거를 위한 수색작업이 한창입니다.

국방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양영은 기자, 추가로 들어온 소식 더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이 곳 국방부에서는 조금 전인 오후 2시부터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정승조 합참의장, 그리고 서먼 한미연합사령관과 성김 주한 미 대사의 한미공조회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이같은 사실을 오늘 오전 북한의 로켓 발사 실패 사실을 확인한 후에 발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실패와 관련된 현안 논의와 후속. 대응책 등이 모두 다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39분경에 전격 발사한 장거리 로켓은 발사 후 1,2분 동안 비행하다 공중 폭발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국방부는 실패 사실을 전하면서 우리 군의 세종대왕함이 발사와 거의 동시에 로켓을 탐지 추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방부는 "미사일은 백령도 상공 최고고도 151킬로미터 위치에서 낙하하기 시작해, 20여 개 조각으로 최종 분리됐으며, 잔해는 평택에서 군산 서방 100-150킬로미터 해상에 광범위하게 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현지 해상에서는 현재 우리 해군이 잠수함 등을 동원해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국방부는 추가 미사일 발사나 3차 핵실험 등 만약에 있을지 모를 북한의 또 다른 도발에 대비해 미군과 공조로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오늘 오후에 또 다시 브리핑이 있을 예정인데요, 새로운 소식이 나오는대로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