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명숙 사의 표명 예정…박근혜 “약속 지킬 것”
입력 2012.04.13 (14:31) 수정 2012.04.13 (16:45)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11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가 오늘 오후 사의를 표명할 예정입니다.

새누리당의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산하면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거듭 약속했습니다.

이석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가 오늘 오후 3시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1 총선 결과와 관련해 당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 대표는 이미 당관계자들에게 사의를 표명했으며 주변에서 만류했으나 사퇴하겠다는 한 대표의 뜻이 매우 확고하다고 당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한 대표는 이에 앞서 오늘 상임고문단과 오찬 회동을 갖고 자신의 거취와 당 정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수렴했습니다.

한 대표는 어젯밤 최고위원회에서도 사의를 표명했으나 일부 최고위원들이 먼저 당 체제를 정비해야 한다며 즉각 사퇴를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중앙선대위 마지막 회의에서 국민들이 보여준 믿음과 지지에 보답할 일만 남았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선대위는 해체되지만 긴장을 풀지 말고 늘 선거를 치른다는 마음으로 끝까지 노력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총선이 끝난 만큼 비상대책위 체제를 대체할 새로운 지도부 구성 방안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총선에서 5명만 당선돼 충격에 빠진 자유선진당은 심대평 대표 사퇴 이후 후속 체제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원내 제3당으로 약진한 통합진보당은 현재의 4인 공동대표 체제를 다음 달 19일 단일 대표체제로 전환해 내부 체제를 정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 한명숙 사의 표명 예정…박근혜 “약속 지킬 것”
    • 입력 2012-04-13 14:31:59
    • 수정2012-04-13 16:45:00
    속보
<앵커 멘트>

4.11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가 오늘 오후 사의를 표명할 예정입니다.

새누리당의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선거대책위원회를 해산하면서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겠다고 거듭 약속했습니다.

이석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가 오늘 오후 3시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1 총선 결과와 관련해 당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 대표는 이미 당관계자들에게 사의를 표명했으며 주변에서 만류했으나 사퇴하겠다는 한 대표의 뜻이 매우 확고하다고 당 관계자가 전했습니다.

한 대표는 이에 앞서 오늘 상임고문단과 오찬 회동을 갖고 자신의 거취와 당 정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수렴했습니다.

한 대표는 어젯밤 최고위원회에서도 사의를 표명했으나 일부 최고위원들이 먼저 당 체제를 정비해야 한다며 즉각 사퇴를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중앙선대위 마지막 회의에서 국민들이 보여준 믿음과 지지에 보답할 일만 남았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과의 약속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선대위는 해체되지만 긴장을 풀지 말고 늘 선거를 치른다는 마음으로 끝까지 노력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총선이 끝난 만큼 비상대책위 체제를 대체할 새로운 지도부 구성 방안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예정입니다.

총선에서 5명만 당선돼 충격에 빠진 자유선진당은 심대평 대표 사퇴 이후 후속 체제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번 총선에서 원내 제3당으로 약진한 통합진보당은 현재의 4인 공동대표 체제를 다음 달 19일 단일 대표체제로 전환해 내부 체제를 정비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