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부 질환’ 황사 심한 봄철이 더 괴롭다
입력 2012.04.15 (07:59) 수정 2012.04.15 (09:45) 일요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따뜻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야외활동 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그런데 봄이 되면 찾아오는 반갑지 않은 손님이 있죠?



바로 황사인데요,



이 황사는 특히 아토피나 건선 같은 피부질환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골칫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봄에 왜 피부질환 환자들의 수가 늘어나는지 김상협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1학년 딸 아이를 둔 정애경 씨는 요즘 부쩍 병원을 찾는 횟수가 늘었습니다.



딸이 안 그래도 아토피 때문에 고생하고 있는데 봄이 되면서 증세가 악화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정애경(아토피 환자 부모) : "외출했다가 돌아와서는 더 많이 긁고 가려워하고 또 피부가 더 건조해지는 것 같아서 아이가 힘들어하네요..."



발진이 피부에 반복적으로 생기는 건선 때문에 10년째 치료를 받고 있는 손승익 씨는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가 너무 괴롭습니다.



가뜩이나 심한 건선 증상이 꼭 이맘 때쯤 심해지는 게 거의 해마다 반복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승익(건선 환자) : 밖에서 아무래도 활동을 많이 하다보니 피부가 안 좋아져서 계속 가렵고 부위도 훨씬 더 커지고..."



한 피부질환 전문 병원이 조사한 결과 황사가 심한 4월에 아토피나 건선 같은 피부질환이 악화되는 환자가 다른 시기에 비해 30% 이상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조경원(한의사) : "감기가 편도선에 걸리면 몸이 안 좋아지는데 이는 피부질환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따라서 황사로 인해 감기나 편도선 염증 등의 질환에 걸려 면역력이 떨어지면 피부질환이 더 악화되는 만큼 체력을 회복하기 위해 쉬는 것이 중요합니다.



때문에 외출 전엔 선크림 등으로 피부를 보호하고 돌아온 뒤엔 미지근한 물로 세안을 한 뒤 보습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또 피부에 뜨거운 열이 느껴질 땐 차가운 물이나 수건으로 피부를 진정시켜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피부질환이 더 심해진 경우엔 외출할 땐 긴소매 옷과 마스크를 챙기고 집에 돌아와선 손과 발을 깨끗이 씻어주는 것은 기본입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 ‘피부 질환’ 황사 심한 봄철이 더 괴롭다
    • 입력 2012-04-15 07:59:34
    • 수정2012-04-15 09:45:54
    일요뉴스타임
<앵커 멘트>



요즘 따뜻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야외활동 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그런데 봄이 되면 찾아오는 반갑지 않은 손님이 있죠?



바로 황사인데요,



이 황사는 특히 아토피나 건선 같은 피부질환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골칫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봄에 왜 피부질환 환자들의 수가 늘어나는지 김상협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초등학교 1학년 딸 아이를 둔 정애경 씨는 요즘 부쩍 병원을 찾는 횟수가 늘었습니다.



딸이 안 그래도 아토피 때문에 고생하고 있는데 봄이 되면서 증세가 악화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정애경(아토피 환자 부모) : "외출했다가 돌아와서는 더 많이 긁고 가려워하고 또 피부가 더 건조해지는 것 같아서 아이가 힘들어하네요..."



발진이 피부에 반복적으로 생기는 건선 때문에 10년째 치료를 받고 있는 손승익 씨는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환절기가 너무 괴롭습니다.



가뜩이나 심한 건선 증상이 꼭 이맘 때쯤 심해지는 게 거의 해마다 반복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손승익(건선 환자) : 밖에서 아무래도 활동을 많이 하다보니 피부가 안 좋아져서 계속 가렵고 부위도 훨씬 더 커지고..."



한 피부질환 전문 병원이 조사한 결과 황사가 심한 4월에 아토피나 건선 같은 피부질환이 악화되는 환자가 다른 시기에 비해 30% 이상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조경원(한의사) : "감기가 편도선에 걸리면 몸이 안 좋아지는데 이는 피부질환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따라서 황사로 인해 감기나 편도선 염증 등의 질환에 걸려 면역력이 떨어지면 피부질환이 더 악화되는 만큼 체력을 회복하기 위해 쉬는 것이 중요합니다.



때문에 외출 전엔 선크림 등으로 피부를 보호하고 돌아온 뒤엔 미지근한 물로 세안을 한 뒤 보습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또 피부에 뜨거운 열이 느껴질 땐 차가운 물이나 수건으로 피부를 진정시켜 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피부질환이 더 심해진 경우엔 외출할 땐 긴소매 옷과 마스크를 챙기고 집에 돌아와선 손과 발을 깨끗이 씻어주는 것은 기본입니다.



KBS 뉴스 김상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일요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