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엑스포 랜드마크 ‘디오’
입력 2012.04.15 (14:52) 포토뉴스
환상의 모습 드러낸 여수엑스포 랜드마크 '디오'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이것이 여수엑스포 랜드마크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모습 드러낸 여수엑스포 랜드마크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환상의 모습 드러낸 여수엑스포 랜드마크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모습 드러낸 여수엑스포 랜드마크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 여수엑스포 랜드마크 ‘디오’
    • 입력 2012-04-15 14:52:15
    포토뉴스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여수엑스포의 랜드마크 '디오(The O)'가 드디어 숨겨진 모습을 드러냈다. 조명, 안개, 레이저, 불꽃, 사운드 등으로 치밀하게 설계된 지름 47m의 초대형 원형 워터스크린 디오가 여수 밤바다를 형형색색 불빛으로 물들였다.미국 라스베가스나 파리, 베네치아, 싱가포르, 도쿄 등 세계적인 도시에서 접할 수 있었던 대형 오픈 버라이어티쇼를 이제 여수엑스포에서도 만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