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사찰 공모’ 진경락 前과장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2.04.15 (17:1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의 전모를 알고 있을 핵심인물 중 한 명으로 지목돼온 진경락 전 총리실 과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진 전 과장에게는 특히 기존의 증거인멸 대신, 불법 사찰을 공모한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지난 2008년 김종익 전 KB 한마음 대표를 불법 사찰하는 과정에 가담하고, 2010년 총리실 특수활동비 수천만 원을 횡령하는 데 공모한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검찰 재수사가 시작된 뒤 증거인멸이 아닌 불법사찰 공모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것은 진 전 과장이 처음입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진 전 과장이 대부분 묵비권을 행사했지만,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들이 확보돼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2010년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된 뒤 지난해 4월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던 진 전 과장은 1년 만에 다시 구속될 처지에 놓이게 됐습니다.

진 전 과장의 구속 여부는 법원의 영장 심사를 거쳐 내일 밤 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검찰은 진 전 과장의 신병이 확보되는 대로 불법 사찰의 윗선과 비선라인 의혹, 추가 사찰 자료의 존재 여부 등을 본격 수사할 방침입니다.

한편, 검찰은 앞서 구속된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진 전 과장으로부터 사찰 내용을 직접 보고받았는지, 또 2010년 검찰 수사 당시 제3의 장소에서 진 전 과장을 수시로 접촉한 배경은 무엇인지를 집중 추궁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 ‘불법사찰 공모’ 진경락 前과장 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2-04-15 17:10:11
    뉴스 5
<앵커 멘트>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의 전모를 알고 있을 핵심인물 중 한 명으로 지목돼온 진경락 전 총리실 과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진 전 과장에게는 특히 기존의 증거인멸 대신, 불법 사찰을 공모한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김건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지난 2008년 김종익 전 KB 한마음 대표를 불법 사찰하는 과정에 가담하고, 2010년 총리실 특수활동비 수천만 원을 횡령하는 데 공모한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검찰 재수사가 시작된 뒤 증거인멸이 아닌 불법사찰 공모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것은 진 전 과장이 처음입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진 전 과장이 대부분 묵비권을 행사했지만,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들이 확보돼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2010년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된 뒤 지난해 4월 2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던 진 전 과장은 1년 만에 다시 구속될 처지에 놓이게 됐습니다.

진 전 과장의 구속 여부는 법원의 영장 심사를 거쳐 내일 밤 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검찰은 진 전 과장의 신병이 확보되는 대로 불법 사찰의 윗선과 비선라인 의혹, 추가 사찰 자료의 존재 여부 등을 본격 수사할 방침입니다.

한편, 검찰은 앞서 구속된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을 불러 진 전 과장으로부터 사찰 내용을 직접 보고받았는지, 또 2010년 검찰 수사 당시 제3의 장소에서 진 전 과장을 수시로 접촉한 배경은 무엇인지를 집중 추궁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건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