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호, 3G만 안타 ‘12경기째 0홈런’
입력 2012.04.15 (17:26) 연합뉴스
이대호(30·오릭스 버펄로스)가 세 경기 만에 안타를 추가했다.



이대호는 15일 일본 사이타마현 도코로자와의 세이부 돔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8일 라쿠텐과의 경기 이후 휴일과 우천 취소를 통틀어 세 경기 만의 안타다.



하지만 이날까지 12경기째 홈런이 없어 ‘거포’로서의 체면을 살리지 못했다.



이대호는 2회초 선두 타자로 나선 첫 타석에서 중견수 앞 안타를 때려 1루를 밟았다.



이후 T-오카다, 아롬 발디리스, 이토 히카리가 연달아 안타를 때려 이대호는 홈으로 돌아왔다.



3회초 이대호는 1사 1루에서 몇 차례 방망이를 휘둘러 투수와 기싸움을 벌이다가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이대호는 바로 이어진 다카하시 신지와 T-오카다의 안타를 이용해 다시 한 번 득점을 올렸다.



이대호는 고토 미쓰다카가 2점 홈런을 때린 뒤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올라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대호는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유격수 앞 땅볼로 잡혔다.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이대호는 헛스윙 삼진으로 경기를 마쳤다.



오릭스가 6-2로 이겼다.
  • 이대호, 3G만 안타 ‘12경기째 0홈런’
    • 입력 2012-04-15 17:26:19
    연합뉴스
이대호(30·오릭스 버펄로스)가 세 경기 만에 안타를 추가했다.



이대호는 15일 일본 사이타마현 도코로자와의 세이부 돔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 4타수 1안타 1볼넷 2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8일 라쿠텐과의 경기 이후 휴일과 우천 취소를 통틀어 세 경기 만의 안타다.



하지만 이날까지 12경기째 홈런이 없어 ‘거포’로서의 체면을 살리지 못했다.



이대호는 2회초 선두 타자로 나선 첫 타석에서 중견수 앞 안타를 때려 1루를 밟았다.



이후 T-오카다, 아롬 발디리스, 이토 히카리가 연달아 안타를 때려 이대호는 홈으로 돌아왔다.



3회초 이대호는 1사 1루에서 몇 차례 방망이를 휘둘러 투수와 기싸움을 벌이다가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이대호는 바로 이어진 다카하시 신지와 T-오카다의 안타를 이용해 다시 한 번 득점을 올렸다.



이대호는 고토 미쓰다카가 2점 홈런을 때린 뒤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올라 3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이대호는 7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유격수 앞 땅볼로 잡혔다.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이대호는 헛스윙 삼진으로 경기를 마쳤다.



오릭스가 6-2로 이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