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장진수-최종석 대질 신문
입력 2012.04.19 (06:14)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장진수 주무관과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을 동시에 불러 대질신문을 진행했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의 대질 조사를 통해 증거인멸 과정에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윗선이 개입했는지와 입막음 시도가 실제 있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사람 사이에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대질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검찰은 이영호 전 청와대 비서관과 최 전 행정관의 구속 기간이 내일 만료됨에 따라 일단 구속 당시 적용했던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만을 적용해 두 사람을 우선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검찰, 장진수-최종석 대질 신문
    • 입력 2012-04-19 06:14:50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은 장진수 주무관과 최종석 전 청와대 행정관을 동시에 불러 대질신문을 진행했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의 대질 조사를 통해 증거인멸 과정에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윗선이 개입했는지와 입막음 시도가 실제 있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사람 사이에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대질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검찰은 이영호 전 청와대 비서관과 최 전 행정관의 구속 기간이 내일 만료됨에 따라 일단 구속 당시 적용했던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만을 적용해 두 사람을 우선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