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곽노현 “교육감직 수행”…관련 단체 사퇴 요구
입력 2012.04.19 (07:54) 수정 2012.04.19 (19: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1년을 선고받았지만 교육감 업무를 계속 수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교육관련 단체들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서면서 갈등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이영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자회견을 자청한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은 징역 1년형이 선고된 항소심 선고결과에 상관없이 교육감직을 계속 수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법원이 자신을 후보 매수자로 몰아세운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 "새로운 교육 반듯한 교육 훌륭한 교육 서울교육의 새 장을 열고자 한 제가 어떻게 부정한 뒷돈 거래를 할 수 있었겠습니까?"

재판부가 진실 규명보다는 최종심까지 3개월 안에 끝내려는 의도를 보인다며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이재정 (변호사/소송 대리인): "중요한 건 진실을 밝히는 것인데 3개월이란 건 부차적인 것인데 (재판부가) 그것에 따라다닌다."

원래 예정됐던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은 교육감 사퇴를 요구하는 어버이회 회원들의 항의로 무산됐습니다.

<녹취> 어버이연합회 회원: "가르치는 사람이 도덕성이 어긋나고 경우에 어긋나면..법! 교육을 가르치는 수장이 될 수 있나?"

교육청 주변에선 곽노현 교육감 사퇴를 요구하는 시민단체 집회가 온 종일 열렸습니다.

<인터뷰> 김동석(한국교총 대변인): "법적 권위를 상실한 교육행정 있을 수 없다는 점에서 마지막 소임을 다하는 측면에서 즉각 사퇴해야 합니다."

최종심이 예정된 오는 7월까지 곽노현 교육감의 진퇴를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영풍입니다.
  • 곽노현 “교육감직 수행”…관련 단체 사퇴 요구
    • 입력 2012-04-19 07:54:12
    • 수정2012-04-19 19:53:23
    뉴스광장
<앵커 멘트>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이 항소심에서도 징역 1년을 선고받았지만 교육감 업무를 계속 수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교육관련 단체들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서면서 갈등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이영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자회견을 자청한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은 징역 1년형이 선고된 항소심 선고결과에 상관없이 교육감직을 계속 수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법원이 자신을 후보 매수자로 몰아세운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곽노현 (서울시 교육감): "새로운 교육 반듯한 교육 훌륭한 교육 서울교육의 새 장을 열고자 한 제가 어떻게 부정한 뒷돈 거래를 할 수 있었겠습니까?"

재판부가 진실 규명보다는 최종심까지 3개월 안에 끝내려는 의도를 보인다며 항의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이재정 (변호사/소송 대리인): "중요한 건 진실을 밝히는 것인데 3개월이란 건 부차적인 것인데 (재판부가) 그것에 따라다닌다."

원래 예정됐던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은 교육감 사퇴를 요구하는 어버이회 회원들의 항의로 무산됐습니다.

<녹취> 어버이연합회 회원: "가르치는 사람이 도덕성이 어긋나고 경우에 어긋나면..법! 교육을 가르치는 수장이 될 수 있나?"

교육청 주변에선 곽노현 교육감 사퇴를 요구하는 시민단체 집회가 온 종일 열렸습니다.

<인터뷰> 김동석(한국교총 대변인): "법적 권위를 상실한 교육행정 있을 수 없다는 점에서 마지막 소임을 다하는 측면에서 즉각 사퇴해야 합니다."

최종심이 예정된 오는 7월까지 곽노현 교육감의 진퇴를 둘러싼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영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