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초의 세번째 올림픽, 최고로 치른다
입력 2012.04.19 (13:16) 수정 2012.04.19 (15:47)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상 처음으로 하계 올림픽을 세 번 치르는 런던은 환경과 문화를 중심 테마로 한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우리 국가대표팀은 처음으로 현지에 전용 훈련 캠프를 마련했습니다.



런던 박장범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4년 만에 다시 찾아 온 올림픽을 위해 런던이 새 단장을 마쳤습니다.



환경 올림픽에 걸맞게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북동부 지역이 올림픽 공원으로 변신했습니다.



올림픽을 세 번 치르는 유일한 도시라는 자부심도 넘쳐납니다.



<녹취> 안젤라 : “올림픽이 이 곳에서 세 번째 열린다니 환상적이죠.”



<녹취> 로렌 : “우리는 최고이고 그 모습을 전 세계에 보여 줄 겁니다.”



한 달 후인 5월 18일부터는 8000명이 참가하는 성화 봉송이 시작됩니다.



런던은 대한민국 올림픽 역사에 특별한 인연이 있는 곳입니다.



1948년 런던올림픽은 일제 강점에서 벗어난 신생국가 대한민국이 태극기를 앞세우고 첫 출전한 올림픽이었습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첫 전용 훈련장을 만들 정도로 스포츠 강국이 됐습니다.



<녹취> 닐 영(브루넬대학 올림픽 준비팀장) : “한국 팀을 완벽하게 맞이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K-POP에 매료된 영국 청소년들도 우리 대표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녹취> " 코리아 파이팅 "



’하나의 삶’이란 슬로건을 내건 런던에는 ’두려워 마라 영국이 시끄러운 소리로 가득 찰 것이다’라는 셰익스피어의 문구가 울려 퍼지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 최초의 세번째 올림픽, 최고로 치른다
    • 입력 2012-04-19 13:16:23
    • 수정2012-04-19 15:47:12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사상 처음으로 하계 올림픽을 세 번 치르는 런던은 환경과 문화를 중심 테마로 한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우리 국가대표팀은 처음으로 현지에 전용 훈련 캠프를 마련했습니다.



런던 박장범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64년 만에 다시 찾아 온 올림픽을 위해 런던이 새 단장을 마쳤습니다.



환경 올림픽에 걸맞게 쓰레기 매립장이었던 북동부 지역이 올림픽 공원으로 변신했습니다.



올림픽을 세 번 치르는 유일한 도시라는 자부심도 넘쳐납니다.



<녹취> 안젤라 : “올림픽이 이 곳에서 세 번째 열린다니 환상적이죠.”



<녹취> 로렌 : “우리는 최고이고 그 모습을 전 세계에 보여 줄 겁니다.”



한 달 후인 5월 18일부터는 8000명이 참가하는 성화 봉송이 시작됩니다.



런던은 대한민국 올림픽 역사에 특별한 인연이 있는 곳입니다.



1948년 런던올림픽은 일제 강점에서 벗어난 신생국가 대한민국이 태극기를 앞세우고 첫 출전한 올림픽이었습니다.



이제 대한민국은 첫 전용 훈련장을 만들 정도로 스포츠 강국이 됐습니다.



<녹취> 닐 영(브루넬대학 올림픽 준비팀장) : “한국 팀을 완벽하게 맞이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K-POP에 매료된 영국 청소년들도 우리 대표팀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녹취> " 코리아 파이팅 "



’하나의 삶’이란 슬로건을 내건 런던에는 ’두려워 마라 영국이 시끄러운 소리로 가득 찰 것이다’라는 셰익스피어의 문구가 울려 퍼지고 있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박장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