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세 포탈’ 권혁 회장, 첫 공판서 혐의 부인
입력 2012.04.19 (14:19) 수정 2012.04.19 (15:48) 사회
2천억 원대 조세 포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시도상선 권혁 회장이 첫 공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권 회장 측 변호인은 오늘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3부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권 회장은  국내에 거주하지 않는 사람이어서 납세의 의무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0월  국내에 근거지를 두고 탈세 목적으로  조세피난처에 거주하는 것처럼 위장해  2천2백여억 원을 탈세한 혐의 등으로  권 회장을 기소했습니다.
  • ‘조세 포탈’ 권혁 회장, 첫 공판서 혐의 부인
    • 입력 2012-04-19 14:19:30
    • 수정2012-04-19 15:48:08
    사회
2천억 원대 조세 포탈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시도상선 권혁 회장이 첫 공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권 회장 측 변호인은 오늘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3부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권 회장은  국내에 거주하지 않는 사람이어서 납세의 의무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0월  국내에 근거지를 두고 탈세 목적으로  조세피난처에 거주하는 것처럼 위장해  2천2백여억 원을 탈세한 혐의 등으로  권 회장을 기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