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내 살해 교수 징역 22년 선고
입력 2012.04.19 (14:42) 사회
부산고법 제1형사부 김형천 부장판사는 내연녀와 짜고 아내를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대학 교수 54살 강모 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증거 인멸과 사체 은닉 등 범행 수법을 감안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다만 이혼 과정에서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피고인에 대한 행동과 이전까지 전과가 없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 형량은 너무 무겁다"며 감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강 씨는 지난해 4월, 아내의 목을 졸라 살해한 뒤 내연녀와 함께 시신을 낙동강에 던진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 아내 살해 교수 징역 22년 선고
    • 입력 2012-04-19 14:42:44
    사회
부산고법 제1형사부 김형천 부장판사는 내연녀와 짜고 아내를 살해한 후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대학 교수 54살 강모 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2년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증거 인멸과 사체 은닉 등 범행 수법을 감안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다만 이혼 과정에서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피고인에 대한 행동과 이전까지 전과가 없었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 형량은 너무 무겁다"며 감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강 씨는 지난해 4월, 아내의 목을 졸라 살해한 뒤 내연녀와 함께 시신을 낙동강에 던진 혐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