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검 중수부, 파이시티 시행사 등 압수수색
입력 2012.04.19 (15:46) 수정 2012.04.19 (21:01) 사회
검찰이 서울 양재동의 대규모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한 인허가 비리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물류단지 조성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주식회사 '파이시티' 사무실, 그리고 모 건설사 사무실과 대표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압수했습니다.

또, 인허가 과정에서 브로커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문제의 건설사 대표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해당 건설사 대표가 지난 2007년부터 2008년 사이 서울시와 서초구청 등에 사업 인허가 관련 로비를 해 준다며 파이시티 측으로부터 수억 원을 받아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서울시 공무원 등에게 실제로 금품이 흘러들어갔는지 집중적으로 수사할 방침입니다.

'파이시티' 사업은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9만6천 제곱미터 부지에 백화점과 쇼핑몰, 오피스 빌딩 등을 짓는 대규모 개발 사업입니다.
  • 대검 중수부, 파이시티 시행사 등 압수수색
    • 입력 2012-04-19 15:46:24
    • 수정2012-04-19 21:01:02
    사회
검찰이 서울 양재동의 대규모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과 관련한 인허가 비리 의혹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물류단지 조성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주식회사 '파이시티' 사무실, 그리고 모 건설사 사무실과 대표 자택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압수했습니다.

또, 인허가 과정에서 브로커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문제의 건설사 대표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해당 건설사 대표가 지난 2007년부터 2008년 사이 서울시와 서초구청 등에 사업 인허가 관련 로비를 해 준다며 파이시티 측으로부터 수억 원을 받아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서울시 공무원 등에게 실제로 금품이 흘러들어갔는지 집중적으로 수사할 방침입니다.

'파이시티' 사업은 서울 서초구 양재동 옛 화물터미널 9만6천 제곱미터 부지에 백화점과 쇼핑몰, 오피스 빌딩 등을 짓는 대규모 개발 사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