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진보 지도부 선출 6월 3일로 연기
입력 2012.04.19 (18:59) 정치
통합진보당이 새 대표 선출 일자를 당초 예고했던 다음달 19일에서 6월 3일로 미루기로 했습니다.

통합진보당 우위영 대변인은 새로 확정될 강령과 당헌에 당원들의 폭넓은 의견을 담기 위해 당 대회와 대표 선출 일정 등을 순차적으로 연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통합진보당은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대회를 다음달 13일에 열고,6월 2일까지 현장투표와 온라인 투표를 거친 뒤 6월 3일 지도부를 확정하게 됩니다.

새 대표에는 옛 민주노동당 출신의 이정희 대표와 국민참여당 출신 유시민 대표, 진보신당을 탈당한 심상정 대표가 물망에 오르고 있습니다.
  • 통합진보 지도부 선출 6월 3일로 연기
    • 입력 2012-04-19 18:59:12
    정치
통합진보당이 새 대표 선출 일자를 당초 예고했던 다음달 19일에서 6월 3일로 미루기로 했습니다.

통합진보당 우위영 대변인은 새로 확정될 강령과 당헌에 당원들의 폭넓은 의견을 담기 위해 당 대회와 대표 선출 일정 등을 순차적으로 연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통합진보당은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대회를 다음달 13일에 열고,6월 2일까지 현장투표와 온라인 투표를 거친 뒤 6월 3일 지도부를 확정하게 됩니다.

새 대표에는 옛 민주노동당 출신의 이정희 대표와 국민참여당 출신 유시민 대표, 진보신당을 탈당한 심상정 대표가 물망에 오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