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경찰, 비무장 학생에게 100여 발 총격 논란
입력 2012.04.19 (22:02) 수정 2012.04.19 (22: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경찰이 휴대전화를 갖고 위협하는 대학생에게 백 발이 넘는 총탄을 발사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LA에서 박영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1일 밤 캘리포니아 로스리지.

아프카니스탄 이민자 출신인 대학생 19살 압둘 아리안이 경찰이 쏜 총탄 100여 발을 맞고 숨졌습니다.

신호를 무시하고 과속으로 차를 몰다 경찰의 추격을 받자 차에서 내려 달아나던중 변을 당했습니다.

<인터뷰> 오말(피해자 친구) : "경찰 9명에게 쫓기는 19살 아이가 얼마나 두렵고 무서웠겠습니까.그 나이의 자식을 가진 부모라면 그 심정을 이해할 겁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아리안이 수차례 투항 권고를 무시했고 경찰관을 향해 총을 쏘는 듯한 위협적인 행동을 취해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911' 전화 녹음에도 "나는 총을 갖고 있다, 경찰이 두렵지 않다"고 말한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여론은 처음에는 경찰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그러나 현장조사를 통해 아리안이 총을 지니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과잉대응이라는 비난에 직면했습니다.

<인터뷰> 사매하(피해자 고모) : "그 아이는 단지 핸드폰을 들고 있었다. 그 핸드폰으로는 그 누구도 위협할 수 없고 그 누구도 쏠 수 없다."

경찰은 여전히 정당성을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위원회가 부문별한 총기 사용을 지적하면서 입지가 좁아지고 있습니다.

아리안 가족은 LA 시청을 상대로 총탄 한 발당 100만 달러, 또는 1억2천만 달러를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 美 경찰, 비무장 학생에게 100여 발 총격 논란
    • 입력 2012-04-19 22:02:40
    • 수정2012-04-19 22:44:17
    뉴스 9
<앵커 멘트>

미국에서 경찰이 휴대전화를 갖고 위협하는 대학생에게 백 발이 넘는 총탄을 발사해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LA에서 박영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1일 밤 캘리포니아 로스리지.

아프카니스탄 이민자 출신인 대학생 19살 압둘 아리안이 경찰이 쏜 총탄 100여 발을 맞고 숨졌습니다.

신호를 무시하고 과속으로 차를 몰다 경찰의 추격을 받자 차에서 내려 달아나던중 변을 당했습니다.

<인터뷰> 오말(피해자 친구) : "경찰 9명에게 쫓기는 19살 아이가 얼마나 두렵고 무서웠겠습니까.그 나이의 자식을 가진 부모라면 그 심정을 이해할 겁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아리안이 수차례 투항 권고를 무시했고 경찰관을 향해 총을 쏘는 듯한 위협적인 행동을 취해 어쩔 수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911' 전화 녹음에도 "나는 총을 갖고 있다, 경찰이 두렵지 않다"고 말한 내용이 들어 있습니다.

여론은 처음에는 경찰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그러나 현장조사를 통해 아리안이 총을 지니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과잉대응이라는 비난에 직면했습니다.

<인터뷰> 사매하(피해자 고모) : "그 아이는 단지 핸드폰을 들고 있었다. 그 핸드폰으로는 그 누구도 위협할 수 없고 그 누구도 쏠 수 없다."

경찰은 여전히 정당성을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위원회가 부문별한 총기 사용을 지적하면서 입지가 좁아지고 있습니다.

아리안 가족은 LA 시청을 상대로 총탄 한 발당 100만 달러, 또는 1억2천만 달러를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에서 KBS 뉴스 박영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