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K하이닉스, 日엘피다 인수 최대 2조원 제시
입력 2012.04.22 (10:04) 연합뉴스
SK하이닉스를 비롯해 일본의 엘피다반도체 인수전에 참여한 업체들이 1천억∼1천500억엔(약 1조4천억∼2조원)의 출자 등을 제안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의하면 법정관리를 받고 있는 엘피다 인수전에 참여한 한국의 SK하이닉스와 미국의 마이크론테크놀로지, 미국과 중국의 투자펀드 연합 등 3개 진영은 출자를 중심으로 모두 1천억∼1천500억엔의 지원 방침을 제시했다.

이들 입찰 참여 업체는 엘피다의 히로시마 공장과 아키타 공장의 처리와 관련, 매각을 유보하고 보유한 상태에서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들 업체는 또 공장의 장부 가격을 낮춰 달라고 요구해 엘피다 거래 은행들이 거액의 채권을 탕감해야할 것으로 예상된다.

엘피다의 법정관리를 맡고 있는 관재인은 이달 27일에 2차 입찰을 마감하며, 다음달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한편, 1차 입찰에서 낮은 가격을 제시해 탈락한 일본의 도시바는 하이닉스와 연합하는 형태로 2차 입찰 참여를 모색하고 있다.
  • SK하이닉스, 日엘피다 인수 최대 2조원 제시
    • 입력 2012-04-22 10:04:03
    연합뉴스
SK하이닉스를 비롯해 일본의 엘피다반도체 인수전에 참여한 업체들이 1천억∼1천500억엔(약 1조4천억∼2조원)의 출자 등을 제안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의하면 법정관리를 받고 있는 엘피다 인수전에 참여한 한국의 SK하이닉스와 미국의 마이크론테크놀로지, 미국과 중국의 투자펀드 연합 등 3개 진영은 출자를 중심으로 모두 1천억∼1천500억엔의 지원 방침을 제시했다.

이들 입찰 참여 업체는 엘피다의 히로시마 공장과 아키타 공장의 처리와 관련, 매각을 유보하고 보유한 상태에서 경영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들 업체는 또 공장의 장부 가격을 낮춰 달라고 요구해 엘피다 거래 은행들이 거액의 채권을 탕감해야할 것으로 예상된다.

엘피다의 법정관리를 맡고 있는 관재인은 이달 27일에 2차 입찰을 마감하며, 다음달 중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한편, 1차 입찰에서 낮은 가격을 제시해 탈락한 일본의 도시바는 하이닉스와 연합하는 형태로 2차 입찰 참여를 모색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