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진보 ‘과제 산적’…자유선진 ‘활로 모색’
입력 2012.04.23 (07:37) 수정 2012.04.23 (15:2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통합진보당과 자유선진당은 각각의 활로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통합진보당은 핵심적 지지층 회복과 계파 갈등 수습이라는 숙제가 자유선진당은 생존을 위해 당을 추스려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홍성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은 이번 총선에서 13석을 차지해 제 3당으로 올라섰습니다.

진보 정당의 역대 최고 성적입니다.

하지만 노동자가 밀집한, 그래서 17대 이래 전통적 지지를 받아온 영남의 전략지역에서 한 석도 얻지 못해,빛이 바랬습니다.

<녹취> 이정희(통합진보당 공동대표) : "우리당의 뿌리인 노동자, 농민들로부터 절대적인 지지는 얻지 못했습니다. 크게 아파하고, 되새기며 일신해야 합니다."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탈당파,국민참여당.

한 지붕 세 가족의 통합진보당은 아직은 미완입니다.

분당까지 초래했었던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차,비례대표 경선의 부정 의혹 제기는 화학적 결합이 쉽지 않음을 보여줍니다.

임시 공동대표 체제를 끝내고 새 지도부를 뽑는 6월 당대회는 당의 미래와 역할에 대한 가늠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섯 석 미니 정당으로 전락한 자유선진당은 과거 한나라당에 흡수됐던 자민련 식 몰락을 가장 경계합니다.

<녹취> 이인제(자유선진당 비대위원장) : "환골탈태를 통해서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새로운 정당으로 출발할 좋은 기회로 삼을 수 있다."

비대위를 꾸리고 전당대회를 통해 거듭나겠다지만, '작지만 강한 정당' 이라는 목표를 위해선 넘어야할 고비가 적지 않습니다.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 통합진보 ‘과제 산적’…자유선진 ‘활로 모색’
    • 입력 2012-04-23 07:37:44
    • 수정2012-04-23 15:20: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통합진보당과 자유선진당은 각각의 활로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통합진보당은 핵심적 지지층 회복과 계파 갈등 수습이라는 숙제가 자유선진당은 생존을 위해 당을 추스려야 하는 과제가 남아 있습니다.

홍성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은 이번 총선에서 13석을 차지해 제 3당으로 올라섰습니다.

진보 정당의 역대 최고 성적입니다.

하지만 노동자가 밀집한, 그래서 17대 이래 전통적 지지를 받아온 영남의 전략지역에서 한 석도 얻지 못해,빛이 바랬습니다.

<녹취> 이정희(통합진보당 공동대표) : "우리당의 뿌리인 노동자, 농민들로부터 절대적인 지지는 얻지 못했습니다. 크게 아파하고, 되새기며 일신해야 합니다."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탈당파,국민참여당.

한 지붕 세 가족의 통합진보당은 아직은 미완입니다.

분당까지 초래했었던 북한을 바라보는 시각차,비례대표 경선의 부정 의혹 제기는 화학적 결합이 쉽지 않음을 보여줍니다.

임시 공동대표 체제를 끝내고 새 지도부를 뽑는 6월 당대회는 당의 미래와 역할에 대한 가늠좌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섯 석 미니 정당으로 전락한 자유선진당은 과거 한나라당에 흡수됐던 자민련 식 몰락을 가장 경계합니다.

<녹취> 이인제(자유선진당 비대위원장) : "환골탈태를 통해서 국민의 사랑과 신뢰를 받는 새로운 정당으로 출발할 좋은 기회로 삼을 수 있다."

비대위를 꾸리고 전당대회를 통해 거듭나겠다지만, '작지만 강한 정당' 이라는 목표를 위해선 넘어야할 고비가 적지 않습니다.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