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파제로 해안선 변화…위성으로 첫 확인
입력 2012.04.23 (07:3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동해안에 설치된 한 방파제 때문에 해수욕장의 모래가 침식되거나 퇴적되는 현상이 빚어진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40년간에 걸친 위성 영상 분석을 통해 규명됐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북 울진의 한 해수욕장입니다.

바닷물과 맞닿은 해변이 사람 키보다 높은 급경사를 이룹니다.

주민들은 2000년대 들어 모래가 계속 쓸려나가 모래사장이 짧아지고 수심도 깊어졌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유일환(울진군 죽변면 주민) : "모래가 물 밑으로 수심이 상당히 얕았었는데, 지금은 다 파여가버려서"

해수욕장 3km 북쪽엔 울진 원자력발전소의 배수구 확보를 위한 방파제가 있습니다.

방파제 주변엔 반대로 모래가 밀려와 작은 언덕이 만들어졌습니다.

방파제 바로 남쪽 아래 해변은 지속적으로 파도가 밀려오면서 모래가 사람 키 높이만큼 쌓여가고 있습니다.

70년대 반듯했던 해안선은 90년대 방파제가 설치된 이후 계속 변화돼 방파제 주변에는 모래가 120m나 쌓였고 해수욕장은 최고 40m 후퇴했습니다.

<인터뷰> 안경모(한동대 공간시스템공학부) : "방파제로 인해 남북 방향으로 흐르는 모래가 차단되어 한쪽으로 퇴적,
한쪽으로 침식하는 경향이 발생합니다."

방파제가 생긴 뒤 남쪽 해수욕장의 모래가 지속적으로 북쪽으로 이동해 방파제 남쪽에 쌓인 것입니다.

40년간의 위성영상 분석으로 방파제의 영향이 확인됨에 따라 울진 원전은 구체적인 복원 방안을 주민들과 논의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 방파제로 해안선 변화…위성으로 첫 확인
    • 입력 2012-04-23 07:37:5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동해안에 설치된 한 방파제 때문에 해수욕장의 모래가 침식되거나 퇴적되는 현상이 빚어진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같은 현상은 40년간에 걸친 위성 영상 분석을 통해 규명됐습니다.

김성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북 울진의 한 해수욕장입니다.

바닷물과 맞닿은 해변이 사람 키보다 높은 급경사를 이룹니다.

주민들은 2000년대 들어 모래가 계속 쓸려나가 모래사장이 짧아지고 수심도 깊어졌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유일환(울진군 죽변면 주민) : "모래가 물 밑으로 수심이 상당히 얕았었는데, 지금은 다 파여가버려서"

해수욕장 3km 북쪽엔 울진 원자력발전소의 배수구 확보를 위한 방파제가 있습니다.

방파제 주변엔 반대로 모래가 밀려와 작은 언덕이 만들어졌습니다.

방파제 바로 남쪽 아래 해변은 지속적으로 파도가 밀려오면서 모래가 사람 키 높이만큼 쌓여가고 있습니다.

70년대 반듯했던 해안선은 90년대 방파제가 설치된 이후 계속 변화돼 방파제 주변에는 모래가 120m나 쌓였고 해수욕장은 최고 40m 후퇴했습니다.

<인터뷰> 안경모(한동대 공간시스템공학부) : "방파제로 인해 남북 방향으로 흐르는 모래가 차단되어 한쪽으로 퇴적,
한쪽으로 침식하는 경향이 발생합니다."

방파제가 생긴 뒤 남쪽 해수욕장의 모래가 지속적으로 북쪽으로 이동해 방파제 남쪽에 쌓인 것입니다.

40년간의 위성영상 분석으로 방파제의 영향이 확인됨에 따라 울진 원전은 구체적인 복원 방안을 주민들과 논의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