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또래 여학생 살해·암매장 태연히 재연
입력 2012.04.23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또래 여학생을 때려 숨지게 한 무서운 10대들이 경찰의 현장 검증에서 범행을 태연히 재현했습니다.

서랍장 안에 시신을 넣어 인근 야산까지 옮긴 뒤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김명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18살 이모 군 등 10대 9명이 범행 현장인 다세대 주택 지하로 들어섭니다.

여학생들도 모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경찰의 현장 검증에 나왔습니다.

대부분 가출 청소년인 이들은 함께 먹고 자고 어울렸던 바로 그 곳에서 17살 김모 양을 폭행했던 상황을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험담을 했다는 이유로 시작된 집단 폭행은 12시간 동안이나 계속됐습니다.

김 양이 숨진 다음 날 새벽,

이 군 등은 서랍장 안에 김 양의 시신을 넣어 3백여 미터 떨어진 공원 야산에 암매장했습니다.

<녹취> "유가족들한테 할 말 없어요? 한마디만 하세요!"

현장 검증 내내 이 군 등은 당시 상황을 또렷이 기억하면서 태연하게 범행을 재현했습니다.

<녹취> 백승언(경기 일산경찰서 형사과장) : "반성하는 태도로 현장 검증에 임했습니다.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김 양은 온몸에 피멍이 들어 있었고, 과다 출혈로 인한 쇼크로 숨진 것으로 부검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현장 검증을 끝으로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 또래 여학생 살해·암매장 태연히 재연
    • 입력 2012-04-23 07:56:28
    뉴스광장
<앵커 멘트>

또래 여학생을 때려 숨지게 한 무서운 10대들이 경찰의 현장 검증에서 범행을 태연히 재현했습니다.

서랍장 안에 시신을 넣어 인근 야산까지 옮긴 뒤 암매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보도에 김명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18살 이모 군 등 10대 9명이 범행 현장인 다세대 주택 지하로 들어섭니다.

여학생들도 모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경찰의 현장 검증에 나왔습니다.

대부분 가출 청소년인 이들은 함께 먹고 자고 어울렸던 바로 그 곳에서 17살 김모 양을 폭행했던 상황을 그대로 재현했습니다.

험담을 했다는 이유로 시작된 집단 폭행은 12시간 동안이나 계속됐습니다.

김 양이 숨진 다음 날 새벽,

이 군 등은 서랍장 안에 김 양의 시신을 넣어 3백여 미터 떨어진 공원 야산에 암매장했습니다.

<녹취> "유가족들한테 할 말 없어요? 한마디만 하세요!"

현장 검증 내내 이 군 등은 당시 상황을 또렷이 기억하면서 태연하게 범행을 재현했습니다.

<녹취> 백승언(경기 일산경찰서 형사과장) : "반성하는 태도로 현장 검증에 임했습니다.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김 양은 온몸에 피멍이 들어 있었고, 과다 출혈로 인한 쇼크로 숨진 것으로 부검 결과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현장 검증을 끝으로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습니다.

KBS 뉴스 김명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