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연하면 피부도 예뻐져요”
입력 2012.04.23 (09:29) 수정 2012.04.23 (16:4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흔히 담배 피우면 얼굴이 검어진다고 하죠.




속설인줄로 알았는데, 근거가 있는 얘기라고요?




실제로 금연을 하고 한달이 지나면 피부가 하얘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은 <금연과피부건강>에 대해 알아봅니다.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담배를 끊은 지 2년이 지난 남성입니다.



<사진> 과거 담배를 피울 땐 얼굴도 검고 여드름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눈에 띄게 피부가 좋아졌습니다.



<녹취>김병용(직장 동료):"(이 친구가) 피부는 좀 좋아진 것 같아요. 처음에는 피부가 좀 안 좋았거든요."



피부 색조를 측정해 본 결과 수치상으로도 검고 붉은 빛깔이 줄어들었습니다.



<인터뷰>김건대(금연인):"금연 이후에는 거의 성인 여드름이 없어졌고요, 피부 톤이 많이 밝아져서 주위 사람들도 보기 좋다고 이야기합니다."



실제로 부산대병원에서 흡연자를 분석한 결과, 금연 한 달 뒤 피부를 검게 하는 멜라닌 세포의 색소분비가 12% 이상 감소하고, 피부의 홍조도 5% 이상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정동욱(부산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담배를 피우면)피부색깔을 결정하는 멜라닌 세포가 있는데 그 활동과 수가 증가하기 때문에 조금 어두워지게 됩니다. 또, 몸 안의 산소가 부족해서 많이 만들어진 혈색소 때문에 붉어지는 것으로 예측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간접흡연은 주변 사람에게도 아토피 등 피부질환을 일으킵니다.



실제로 간접흡연시 자녀의 아토피 위험은 2.7배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서성준(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피부염환자는 피부의 장벽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간접흡연도 즉 담배연기가 아토피 피부염을 발생시킬 수 있는 잠재적 유발요인으로 작용합니다."



특히 피부가 민감한 청소년과 여성은 흡연에 훨씬 더 취약합니다.



금연이야말로 피부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금연하면 피부도 예뻐져요”
    • 입력 2012-04-23 09:29:45
    • 수정2012-04-23 16:40:0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흔히 담배 피우면 얼굴이 검어진다고 하죠.




속설인줄로 알았는데, 근거가 있는 얘기라고요?




실제로 금연을 하고 한달이 지나면 피부가 하얘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오늘은 <금연과피부건강>에 대해 알아봅니다.




박광식 의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담배를 끊은 지 2년이 지난 남성입니다.



<사진> 과거 담배를 피울 땐 얼굴도 검고 여드름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눈에 띄게 피부가 좋아졌습니다.



<녹취>김병용(직장 동료):"(이 친구가) 피부는 좀 좋아진 것 같아요. 처음에는 피부가 좀 안 좋았거든요."



피부 색조를 측정해 본 결과 수치상으로도 검고 붉은 빛깔이 줄어들었습니다.



<인터뷰>김건대(금연인):"금연 이후에는 거의 성인 여드름이 없어졌고요, 피부 톤이 많이 밝아져서 주위 사람들도 보기 좋다고 이야기합니다."



실제로 부산대병원에서 흡연자를 분석한 결과, 금연 한 달 뒤 피부를 검게 하는 멜라닌 세포의 색소분비가 12% 이상 감소하고, 피부의 홍조도 5% 이상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정동욱(부산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담배를 피우면)피부색깔을 결정하는 멜라닌 세포가 있는데 그 활동과 수가 증가하기 때문에 조금 어두워지게 됩니다. 또, 몸 안의 산소가 부족해서 많이 만들어진 혈색소 때문에 붉어지는 것으로 예측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간접흡연은 주변 사람에게도 아토피 등 피부질환을 일으킵니다.



실제로 간접흡연시 자녀의 아토피 위험은 2.7배나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서성준(중앙대병원 피부과 교수):"피부염환자는 피부의 장벽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간접흡연도 즉 담배연기가 아토피 피부염을 발생시킬 수 있는 잠재적 유발요인으로 작용합니다."



특히 피부가 민감한 청소년과 여성은 흡연에 훨씬 더 취약합니다.



금연이야말로 피부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입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