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인 상대 ‘194억 대 투자 사기’ 일당 검거
입력 2012.04.23 (11:12) 수정 2012.04.23 (17:17) 사회
해외 합작사업 등을 빙자해 퇴직자와 노인들로부터 수백억 원대의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울 강남의 모 업체 대표 55살 이모 씨를 특정경제법죄가중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직원 10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지난 2006년 2월부터 잇따라 대규모 사업설명회를 열어 67살 김모 씨 등 2천4백여 명에게 비상장 주식 투자금 194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 씨 등은 '중국과의 100조 원대 컴퓨터 합작사업'이나 '브라질 대륙횡단 철도사업' 등을 빙자해 투자자를 끌어모았지만 모두 실현불가능한 사업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피해자의 70% 이상은 60대 이상의 노인층으로 컴퓨터나 주식에 대한 전문지식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 등이 점심값 3천 원과 주식 1주씩을 나눠주는 수법으로 노인들을 현혹했고 상당수 투자자가 노후자금을 모두 날려 생활고에 시달리거나 이혼하는 등의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퇴직자와 노인들을 상대로 투자 명목으로 돈을 가로채는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 노인 상대 ‘194억 대 투자 사기’ 일당 검거
    • 입력 2012-04-23 11:12:26
    • 수정2012-04-23 17:17:01
    사회
해외 합작사업 등을 빙자해 퇴직자와 노인들로부터 수백억 원대의 투자금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울 강남의 모 업체 대표 55살 이모 씨를 특정경제법죄가중처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직원 10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지난 2006년 2월부터 잇따라 대규모 사업설명회를 열어 67살 김모 씨 등 2천4백여 명에게 비상장 주식 투자금 194억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 씨 등은 '중국과의 100조 원대 컴퓨터 합작사업'이나 '브라질 대륙횡단 철도사업' 등을 빙자해 투자자를 끌어모았지만 모두 실현불가능한 사업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피해자의 70% 이상은 60대 이상의 노인층으로 컴퓨터나 주식에 대한 전문지식이 전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씨 등이 점심값 3천 원과 주식 1주씩을 나눠주는 수법으로 노인들을 현혹했고 상당수 투자자가 노후자금을 모두 날려 생활고에 시달리거나 이혼하는 등의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퇴직자와 노인들을 상대로 투자 명목으로 돈을 가로채는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