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C지주, K리그 1골당 ‘장학금 3만원’
입력 2012.05.02 (08:12) 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스탠다드차타드(SC)금융지주가 이번 시즌에도 K리그 경기에서 골이 터질 때마다 축구꿈나무 장학금으로 3만원씩 내놓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SC지주가 축구꿈나무 장학금 적립에 나서는 것은 작년 시즌에 이어 두 번째다.



SC지주는 지난해에도 K리그 240경기에서 터진 골(655골)이 비례하는 2천여만원을 장학금으로 내놓아 K리그 구단 유소년팀 선수 90명에게 전달됐다.



총 352게임으로 늘어난 올 시즌에는 장학금 규모가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장학금 적립 상황은 K리그 홈페이지(www.kleague.com)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 SC지주, K리그 1골당 ‘장학금 3만원’
    • 입력 2012-05-02 08:12:50
    연합뉴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스탠다드차타드(SC)금융지주가 이번 시즌에도 K리그 경기에서 골이 터질 때마다 축구꿈나무 장학금으로 3만원씩 내놓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SC지주가 축구꿈나무 장학금 적립에 나서는 것은 작년 시즌에 이어 두 번째다.



SC지주는 지난해에도 K리그 240경기에서 터진 골(655골)이 비례하는 2천여만원을 장학금으로 내놓아 K리그 구단 유소년팀 선수 90명에게 전달됐다.



총 352게임으로 늘어난 올 시즌에는 장학금 규모가 한층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장학금 적립 상황은 K리그 홈페이지(www.kleague.com)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