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11 복합소총 폭발, 전자기파 간섭 때문”
입력 2012.05.02 (11:49) 정치
지난해 10월 야전운용성 평가를 하던 중 K11(케이 십일) 복합소총이 폭발했던 사고는 격발신호가 신관에 전달되는 과정에서 전자기파 간섭현상으로 탄약이 미리 터졌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방부는 폭발 사고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 동안 특별감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소총 격발장치 설계와 탄약 기폭장치 프로그램을 바꿔 전자기파 간섭으로 인한 오작동 원인을 없앨 계획입니다.

지난해 10월 14일 육군 모 부대에서 K11 복합소총 야전운용성 확인 사격을 하던 중 총기에서 20mm 탄약이 폭발해 병사 1명이 다쳤습니다.
  • “K-11 복합소총 폭발, 전자기파 간섭 때문”
    • 입력 2012-05-02 11:49:23
    정치
지난해 10월 야전운용성 평가를 하던 중 K11(케이 십일) 복합소총이 폭발했던 사고는 격발신호가 신관에 전달되는 과정에서 전자기파 간섭현상으로 탄약이 미리 터졌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국방부는 폭발 사고의 원인을 밝히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4개월 동안 특별감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소총 격발장치 설계와 탄약 기폭장치 프로그램을 바꿔 전자기파 간섭으로 인한 오작동 원인을 없앨 계획입니다.

지난해 10월 14일 육군 모 부대에서 K11 복합소총 야전운용성 확인 사격을 하던 중 총기에서 20mm 탄약이 폭발해 병사 1명이 다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