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집트 통금 실시, 반군부 시위 충돌
입력 2012.05.05 (07:16) 국제
이집트 과도 정부를 이끄는 군 당국이 국방부 청사 주변에 대해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과도정부를 주도하는 군최고위원회의 무크타르 알-물라 육군대장은 오늘 TV 연설을 통해 시위대와 군 사이의 충돌로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한 국방부 근처 압바시아 광장과 인근 도로 등에 대해 통행금지를 실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물라 대장은 통행금지가 현지시간 4일 밤 11시부터 5일 오전 7시까지 적용되며, 통금을 어기는 어떤 시도에도 군 당국은 단호하게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에서는 시위대 수천 명이 집결해 국방부 청사 인근으로 행진했고, 군이 강경 진압에 나서면서 투석전과 최루탄 공방전이 벌어졌습니다.

이집트 과도정부를 이끄는 군 최고위원회(SCAF)는 오는 24일 대통령 선거를 치른 뒤 권력을 이양할 것이라고 밝혀 왔지만, 시민 시위대는 군부의 대선 개입을 우려하며 즉각적인 군부통치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집트 보건부는 압바시야 광장 주변에서 군과 반군부 시위대 사이에 발생한 충돌로 59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 이집트 통금 실시, 반군부 시위 충돌
    • 입력 2012-05-05 07:16:58
    국제
이집트 과도 정부를 이끄는 군 당국이 국방부 청사 주변에 대해 야간 통행금지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과도정부를 주도하는 군최고위원회의 무크타르 알-물라 육군대장은 오늘 TV 연설을 통해 시위대와 군 사이의 충돌로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한 국방부 근처 압바시아 광장과 인근 도로 등에 대해 통행금지를 실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물라 대장은 통행금지가 현지시간 4일 밤 11시부터 5일 오전 7시까지 적용되며, 통금을 어기는 어떤 시도에도 군 당국은 단호하게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앞서 카이로 타흐리르 광장에서는 시위대 수천 명이 집결해 국방부 청사 인근으로 행진했고, 군이 강경 진압에 나서면서 투석전과 최루탄 공방전이 벌어졌습니다.

이집트 과도정부를 이끄는 군 최고위원회(SCAF)는 오는 24일 대통령 선거를 치른 뒤 권력을 이양할 것이라고 밝혀 왔지만, 시민 시위대는 군부의 대선 개입을 우려하며 즉각적인 군부통치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집트 보건부는 압바시야 광장 주변에서 군과 반군부 시위대 사이에 발생한 충돌로 59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