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주식형펀드 상승반전…삼성그룹주펀드 강세
입력 2012.05.05 (11:00) 연합뉴스
中펀드 해외펀드중 주간 수익률 1위 차지

국내 주식형펀드가 한주만에 상승 반전했다.

코스닥지수의 상승이 두드러지면서 중소형주식펀드가 국내 주식형펀드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개별 펀드로는 삼성그룹주 펀드들이 4% 이상 올라 주간 성과 상위에 올랐다.

5일 펀드평가사 제로인(www.Funddoctor.co.kr)에 따르면 전날 오전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은 한 주간 1.98% 상승했다. 코스피는 같은 기간에 1.58%, 코스닥은 2.27% 올랐다.

유형별 수익률을 보면 중소형주식펀드가 2.29%로 국내주식형 중 가장 높은 성과를 냈다.

대형주 투자 비중이 높은 일반주식펀드와 K200인덱스펀드는 코스피 상승률을 초과해 각각 1.67%, 1.73%의 성과를 나타냈다. 배당주식펀드는 1.38%라는 상대적으로 낮을 수익률을 기록했다.

주식투자 비중이 낮은 일반주식혼합펀드와 일반채권혼합펀드 모두 플러스를 내 각각 0.89%와 0.62%의 주간수익률을 기록했다.

절대수익추구형인 채권알파와 공모주하이일드펀드도 플러스를 냈다.

하지만 롱-숏 전략을 취하는 시장중립형의 수익률은 -0.10%로 유일하게 국내 유형 펀드중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단일종목으로 시가총액 200조원 시대를 연 삼성전자의 상승세와 삼성 계열사의 동반 강세에 힘입어 삼성그룹주 펀드들의 성과도 좋았다. 반면에 LG그룹 관련 펀드는 주간 하위권에 들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또 은행업종 부진의 여파로 상장지수펀드(ETF)의 성과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해외주식형펀드도 한주간 0.81% 수익률을 올렸다. 중국과 북미주식펀드의 수익률은 상승한 반면, 일본과 브라질, 인도주식펀드의 수익률은 하락했다.

중국주식펀드가 1.53% 상승하며 지역별 해외주식형펀드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중국의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13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해 투자심리가 크게 개선된데다 증권거래소 수수료율 인하 등 중국 정부의 증시부양책이 호재로 작용했다.

동남아주식펀드와 아시아신흥국주식펀드 수익률도 각각 1.43%, 1.05% 상승했다.

북미주식펀드 수익률은 0.83%였다.

유럽주식펀드는 0.06% 상승에 그쳤다. 스페인 경제가 작년 4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마이너스 성장해 스페인의 경기후퇴 우려가 불거진 탓이다.

원자재 가격 영향을 많이 받는 브라질과 러시아증시는 부진했다. 한주간 러시아주식펀드와 브라질주식펀드 수익률은 각각 0.26%와 1.40% 하락했다.

유럽신흥국주식펀드의 수익률도 0.35% 떨어졌다. 올해 초 급등세를 보이던 원유 등 상품가격이 3월 이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인도주식펀드 수익률 역시 1.14% 하락했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인도 국가신용등급 전망 하향조정과 기업실적 악화 우려 등이 수익률에 악영향을 미쳤다.
  • 국내 주식형펀드 상승반전…삼성그룹주펀드 강세
    • 입력 2012-05-05 11:00:30
    연합뉴스
中펀드 해외펀드중 주간 수익률 1위 차지

국내 주식형펀드가 한주만에 상승 반전했다.

코스닥지수의 상승이 두드러지면서 중소형주식펀드가 국내 주식형펀드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개별 펀드로는 삼성그룹주 펀드들이 4% 이상 올라 주간 성과 상위에 올랐다.

5일 펀드평가사 제로인(www.Funddoctor.co.kr)에 따르면 전날 오전 공시된 기준가격으로 펀드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국내 주식형펀드 수익률은 한 주간 1.98% 상승했다. 코스피는 같은 기간에 1.58%, 코스닥은 2.27% 올랐다.

유형별 수익률을 보면 중소형주식펀드가 2.29%로 국내주식형 중 가장 높은 성과를 냈다.

대형주 투자 비중이 높은 일반주식펀드와 K200인덱스펀드는 코스피 상승률을 초과해 각각 1.67%, 1.73%의 성과를 나타냈다. 배당주식펀드는 1.38%라는 상대적으로 낮을 수익률을 기록했다.

주식투자 비중이 낮은 일반주식혼합펀드와 일반채권혼합펀드 모두 플러스를 내 각각 0.89%와 0.62%의 주간수익률을 기록했다.

절대수익추구형인 채권알파와 공모주하이일드펀드도 플러스를 냈다.

하지만 롱-숏 전략을 취하는 시장중립형의 수익률은 -0.10%로 유일하게 국내 유형 펀드중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단일종목으로 시가총액 200조원 시대를 연 삼성전자의 상승세와 삼성 계열사의 동반 강세에 힘입어 삼성그룹주 펀드들의 성과도 좋았다. 반면에 LG그룹 관련 펀드는 주간 하위권에 들면서 희비가 엇갈렸다.

또 은행업종 부진의 여파로 상장지수펀드(ETF)의 성과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해외주식형펀드도 한주간 0.81% 수익률을 올렸다. 중국과 북미주식펀드의 수익률은 상승한 반면, 일본과 브라질, 인도주식펀드의 수익률은 하락했다.

중국주식펀드가 1.53% 상승하며 지역별 해외주식형펀드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중국의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13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해 투자심리가 크게 개선된데다 증권거래소 수수료율 인하 등 중국 정부의 증시부양책이 호재로 작용했다.

동남아주식펀드와 아시아신흥국주식펀드 수익률도 각각 1.43%, 1.05% 상승했다.

북미주식펀드 수익률은 0.83%였다.

유럽주식펀드는 0.06% 상승에 그쳤다. 스페인 경제가 작년 4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마이너스 성장해 스페인의 경기후퇴 우려가 불거진 탓이다.

원자재 가격 영향을 많이 받는 브라질과 러시아증시는 부진했다. 한주간 러시아주식펀드와 브라질주식펀드 수익률은 각각 0.26%와 1.40% 하락했다.

유럽신흥국주식펀드의 수익률도 0.35% 떨어졌다. 올해 초 급등세를 보이던 원유 등 상품가격이 3월 이후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인도주식펀드 수익률 역시 1.14% 하락했다.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인도 국가신용등급 전망 하향조정과 기업실적 악화 우려 등이 수익률에 악영향을 미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