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진보당 운영위 파행 뒤 전자회의로 전환
입력 2012.05.05 (16:04) 수정 2012.05.05 (16:05) 정치
비례대표 부정 경선에 대한 수습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릴 예정이었던 통합진보당의 전국 운영위원회의가 일부 당원들의 저지로 열리지 못하고 전자회의로 전환됐습니다.

통합진보당은 오늘 오후 3시부터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 운영위를 다시 열어 경선 비례대표 전원 사퇴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당권파 당원 백여 명이 의원회관 출입을 막으면서 회의가 열리지 못했습니다.

유시민 공동대표 등 운영위원들은 긴급 회의를 열어 전국 운영위를 인터넷상에 카페를 열어 운영위원들이 참여하게 하는 전자회의로 전환하기로 하고 오늘 자정 전에 표결을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유 공동대표는 당권파의 회의 진행 방해에 대해 민주주의가 아니라고 지적하면서, 당을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국 당을 해치는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통합진보당은 어제 오후부터 오늘 오전까지 18시간 넘게 전국 운영위를 열었지만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지도부 총사퇴와 경선 비례대표 전원사퇴, 비대위 구성 문제 등을 놓고 맞서면서 결론을 내지 못하고 파행됐습니다.

이에 앞서 비례대표 1번 윤금순 당선인과 8번 이영희 후보, 13번 윤난실 후보, 11번 나순자 후보가 경선 파문의 책임을 지겠다며 잇따라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 최대주주인 민주노총도 당이 미봉책으로 수습할 경우 가장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히는 등 통합진보당은 창당 5개월만에 최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 통합진보당 운영위 파행 뒤 전자회의로 전환
    • 입력 2012-05-05 16:04:10
    • 수정2012-05-05 16:05:12
    정치
비례대표 부정 경선에 대한 수습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릴 예정이었던 통합진보당의 전국 운영위원회의가 일부 당원들의 저지로 열리지 못하고 전자회의로 전환됐습니다.

통합진보당은 오늘 오후 3시부터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 운영위를 다시 열어 경선 비례대표 전원 사퇴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당권파 당원 백여 명이 의원회관 출입을 막으면서 회의가 열리지 못했습니다.

유시민 공동대표 등 운영위원들은 긴급 회의를 열어 전국 운영위를 인터넷상에 카페를 열어 운영위원들이 참여하게 하는 전자회의로 전환하기로 하고 오늘 자정 전에 표결을 실시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유 공동대표는 당권파의 회의 진행 방해에 대해 민주주의가 아니라고 지적하면서, 당을 위한 일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국 당을 해치는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통합진보당은 어제 오후부터 오늘 오전까지 18시간 넘게 전국 운영위를 열었지만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지도부 총사퇴와 경선 비례대표 전원사퇴, 비대위 구성 문제 등을 놓고 맞서면서 결론을 내지 못하고 파행됐습니다.

이에 앞서 비례대표 1번 윤금순 당선인과 8번 이영희 후보, 13번 윤난실 후보, 11번 나순자 후보가 경선 파문의 책임을 지겠다며 잇따라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또 최대주주인 민주노총도 당이 미봉책으로 수습할 경우 가장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히는 등 통합진보당은 창당 5개월만에 최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