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합동수사단, 4개 저축은행 본격 수사 착수
입력 2012.05.07 (06:06) 사회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추가로 영업정지된 4개 저축은행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미 해당 은행들의 비리에 대해 광범위한 내사를 진행해 온 합수단은 금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해당 은행들에 대한 각종 금융 관련 자료들에 대한 분석 작업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금융당국으로부터 고발장이 접수되는 대로 불법 부실 대출 혐의를 받고 있는 주요 대주주와 경영진들을 잇따라 소환할 계획입니다.

지난 3일 밤 중국으로 밀항하려다 체포된 미래저축은행 김찬경 회장에 대해서는 배임과 횡령, 밀항단속법 위반 혐의로 오늘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입니다.

김 회장은 특히 중국 밀항 시도 전 회삿돈 2백억 원을 인출한 사실이 금융 당국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김 회장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회삿돈 횡령과 부실 대출 혐의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 합동수사단, 4개 저축은행 본격 수사 착수
    • 입력 2012-05-07 06:06:00
    사회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추가로 영업정지된 4개 저축은행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미 해당 은행들의 비리에 대해 광범위한 내사를 진행해 온 합수단은 금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해당 은행들에 대한 각종 금융 관련 자료들에 대한 분석 작업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금융당국으로부터 고발장이 접수되는 대로 불법 부실 대출 혐의를 받고 있는 주요 대주주와 경영진들을 잇따라 소환할 계획입니다.

지난 3일 밤 중국으로 밀항하려다 체포된 미래저축은행 김찬경 회장에 대해서는 배임과 횡령, 밀항단속법 위반 혐의로 오늘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입니다.

김 회장은 특히 중국 밀항 시도 전 회삿돈 2백억 원을 인출한 사실이 금융 당국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김 회장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회삿돈 횡령과 부실 대출 혐의 등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