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메르켈, 지방선거 패배
입력 2012.05.07 (06:11)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오늘 치러진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 지방선거에서 사실상 패배했습니다.

투표 마감후 독일 공영 방송사인 ARD와 ZDF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교민주당이 가까스로 득표율 1위를 지켰지만 연립정부 파트너인 자유민주당의 부진으로 연정 유지가 어렵게 됐습니다.

출구조사 결과 정당 투표율을 반영한 득표율에서 기민당은 30.9%로 29.9-30.3%의 득표율을 올린 제1 야당 사회민주당을 근소한 차로 앞섰습니다.

그러나 자민당의 득표율은 8.1%-8.3%로 지난번 선거 득표율인 14.9%에 비해 크게 밀렸습니다.

통상 득표율 1위를 차지한 당이 연정을 구성할 수 있는 우선권을 갖지만, 캐스팅보트를 쥔 녹색당과 SSW가 사민당과의 연정 입장을 밝힘에 따라 사민당이 주도하는 연정이 들어설 가능성이 유력합니다.

지그마르 가브리엘 사민당 당수는 출구조사 발표후 이번 선거에서 메르켈 연정은 패배했다면서 사민당이 자력으로 연정을 구성할 능력을 갖췄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17개주 가운데 8개주에서 지방정부를 운영하는 기민당은 이번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를 제1 야당인 사회민주당에 내주면서 전체적으로 열세에 놓이게 됐습니다.

특히 이날 선거 결과는 오는 13일 선거가 예정돼 있는 독일 최대 인구이자 산업 지역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의 표심을 미리 반영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내년 9월 총선에서 3선을 노리는 메르켈 총리의 국내 정치 행로에 암운이 드리우게 됐습니다.
  • 독일 메르켈, 지방선거 패배
    • 입력 2012-05-07 06:11:38
    국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오늘 치러진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 지방선거에서 사실상 패배했습니다.

투표 마감후 독일 공영 방송사인 ARD와 ZDF가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교민주당이 가까스로 득표율 1위를 지켰지만 연립정부 파트너인 자유민주당의 부진으로 연정 유지가 어렵게 됐습니다.

출구조사 결과 정당 투표율을 반영한 득표율에서 기민당은 30.9%로 29.9-30.3%의 득표율을 올린 제1 야당 사회민주당을 근소한 차로 앞섰습니다.

그러나 자민당의 득표율은 8.1%-8.3%로 지난번 선거 득표율인 14.9%에 비해 크게 밀렸습니다.

통상 득표율 1위를 차지한 당이 연정을 구성할 수 있는 우선권을 갖지만, 캐스팅보트를 쥔 녹색당과 SSW가 사민당과의 연정 입장을 밝힘에 따라 사민당이 주도하는 연정이 들어설 가능성이 유력합니다.

지그마르 가브리엘 사민당 당수는 출구조사 발표후 이번 선거에서 메르켈 연정은 패배했다면서 사민당이 자력으로 연정을 구성할 능력을 갖췄다고 밝혔습니다.

전체 17개주 가운데 8개주에서 지방정부를 운영하는 기민당은 이번 슐레스비히-홀슈타인주를 제1 야당인 사회민주당에 내주면서 전체적으로 열세에 놓이게 됐습니다.

특히 이날 선거 결과는 오는 13일 선거가 예정돼 있는 독일 최대 인구이자 산업 지역인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 주의 표심을 미리 반영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내년 9월 총선에서 3선을 노리는 메르켈 총리의 국내 정치 행로에 암운이 드리우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