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들이철, 전국서 크고 작은 산불 잇따라
입력 2012.05.07 (06:42) 수정 2012.05.07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의 주요 산에 내려져 있던 산불 방지 입산 통제가 이달 들어 점차 해제되고 있는데요.

나들이철 등산객이 몰리는 등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어제 하루 크고 작은 산불이 잇따랐습니다.

모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5시 50분쯤 북한산 국립공원 수문벽 인근 등산로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소방서 헬기 넉 대와 소방관 등 80여 명의 인력이 동원돼 한 시간 가까이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임야 300 제곱미터가 소실됐습니다.

산림청과 행정당국은 등산객이 남긴 불씨로 인해 산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젯밤 9시쯤에는 경남 사천시 곤명면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나자 야간 산불진화용 항공기를 비롯해 공무원 150여 명이 동원됐지만, 지형이 험해 불을 끄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세 시간 만에 꺼진 이번 불로 임야 천 제곱미터가 탔습니다.

소방당국은 가정집에서 쓰레기를 태우다 불이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앞서 어제 낮 12시 반쯤 강원도 화천의 한 야산에서도 불이 나, 임야 천 제곱미터를 태웠습니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군부대 헬기 5대 등이 긴급 투입됐지만, 산세가 험하고 바람이 강해 진화에 4시간이 걸렸습니다.

전체 산불의 60%가 요즘 같은 봄에 일어납니다.

입산객의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산불 원인의 1순위를 차지하고 있어 야외 활동이 잦은 이맘 때, 등산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나들이철, 전국서 크고 작은 산불 잇따라
    • 입력 2012-05-07 06:42:17
    • 수정2012-05-07 07:06:2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전국의 주요 산에 내려져 있던 산불 방지 입산 통제가 이달 들어 점차 해제되고 있는데요.

나들이철 등산객이 몰리는 등 야외활동이 증가하면서 어제 하루 크고 작은 산불이 잇따랐습니다.

모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5시 50분쯤 북한산 국립공원 수문벽 인근 등산로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소방서 헬기 넉 대와 소방관 등 80여 명의 인력이 동원돼 한 시간 가까이 진화 작업을 벌였습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임야 300 제곱미터가 소실됐습니다.

산림청과 행정당국은 등산객이 남긴 불씨로 인해 산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젯밤 9시쯤에는 경남 사천시 곤명면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이 나자 야간 산불진화용 항공기를 비롯해 공무원 150여 명이 동원됐지만, 지형이 험해 불을 끄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세 시간 만에 꺼진 이번 불로 임야 천 제곱미터가 탔습니다.

소방당국은 가정집에서 쓰레기를 태우다 불이 옮겨 붙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앞서 어제 낮 12시 반쯤 강원도 화천의 한 야산에서도 불이 나, 임야 천 제곱미터를 태웠습니다.

불이 나자 산림청과 군부대 헬기 5대 등이 긴급 투입됐지만, 산세가 험하고 바람이 강해 진화에 4시간이 걸렸습니다.

전체 산불의 60%가 요즘 같은 봄에 일어납니다.

입산객의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산불 원인의 1순위를 차지하고 있어 야외 활동이 잦은 이맘 때, 등산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