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에 뜨는 K-21 장갑차, 첫 실전 도하훈련
입력 2012.05.07 (07:0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우리 군의 훈련은 더 강화됐습니다.

적의 국지도발에 대비하고 있는 육군은 물에 뜨는 차세대 장갑차 K-21을 실전 배치하고 훈련장면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희뿌연 연막탄 사이로 장갑차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K-21 장갑차와 전차대의 도하 작전이 시작됐습니다.

대전차 미사일로 무장한 코브라헬기는 공중 엄호 작전을 맡았습니다.

안전이 확보된 사이 K-21 20여 대는 수심 3미터 깊이의 남한강을 일사불란하게 건넙니다.

이번에 실전 훈련 장면이 처음 공개된 K-21은 육군이 자랑하는 차세대 장갑찹니다.

기관총만 달려 있던 기존의 K-200 장갑차와 비교하면 40밀리미터 포 등을 추가해 화력이 월등히 강해졌습니다.

무게가 25톤이나 나가지만 자체 부력용 튜브를 활용해 신속하게 물을 건널 수 있습니다.

20톤이 넘는 장갑차 가운데 자체 부력으로 강을 건널 수 있는 건 K-21이 세계에서 유일합니다.

<인터뷰>조진(대위/육군 제20기계화보병사단) : "어떤 강·하천 장애물이든 극복할 수 있다는 강한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우리가 만든 최신의 무기로 적을 반드시 제압하겠습니다."

장갑차 도하 훈련 외에 뗏목처럼 생긴 장비로 트럭과 장비를 나르는 도하 훈련도 실시됐습니다.

최근 북한의 대남 위협수위가 높아지고 국지 도발까지 우려되는 상황에 대한 대비책입니다.

군은 전방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의 실제 도발시 강력히 응징하기 위해 훈련 강도를 더 높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물에 뜨는 K-21 장갑차, 첫 실전 도하훈련
    • 입력 2012-05-07 07:06:2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우리 군의 훈련은 더 강화됐습니다.

적의 국지도발에 대비하고 있는 육군은 물에 뜨는 차세대 장갑차 K-21을 실전 배치하고 훈련장면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희뿌연 연막탄 사이로 장갑차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K-21 장갑차와 전차대의 도하 작전이 시작됐습니다.

대전차 미사일로 무장한 코브라헬기는 공중 엄호 작전을 맡았습니다.

안전이 확보된 사이 K-21 20여 대는 수심 3미터 깊이의 남한강을 일사불란하게 건넙니다.

이번에 실전 훈련 장면이 처음 공개된 K-21은 육군이 자랑하는 차세대 장갑찹니다.

기관총만 달려 있던 기존의 K-200 장갑차와 비교하면 40밀리미터 포 등을 추가해 화력이 월등히 강해졌습니다.

무게가 25톤이나 나가지만 자체 부력용 튜브를 활용해 신속하게 물을 건널 수 있습니다.

20톤이 넘는 장갑차 가운데 자체 부력으로 강을 건널 수 있는 건 K-21이 세계에서 유일합니다.

<인터뷰>조진(대위/육군 제20기계화보병사단) : "어떤 강·하천 장애물이든 극복할 수 있다는 강한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만약 적이 도발한다면 우리가 만든 최신의 무기로 적을 반드시 제압하겠습니다."

장갑차 도하 훈련 외에 뗏목처럼 생긴 장비로 트럭과 장비를 나르는 도하 훈련도 실시됐습니다.

최근 북한의 대남 위협수위가 높아지고 국지 도발까지 우려되는 상황에 대한 대비책입니다.

군은 전방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의 실제 도발시 강력히 응징하기 위해 훈련 강도를 더 높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