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진보당 사퇴 권고…당권파 반발
입력 2012.05.07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당 의결기구인 운영위원회가 당 대표단과 비례대표 경선에 참여한 모두에게 사퇴를 권고하고, 이에 대해 당권파가 강력 반발하면서 통합진보당이 격랑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은 오늘 다시 공동대표단 회의를 열어 그제 운영위원회 의결에 따른 수습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운영위원회 뒤에 처음으로 계파별 대표가 한 자리에 모이지만, 입장차가 워낙 커 당 수습책에 대한 결론이 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핵심은 비례대표 사퇴 건.

비당권파만 참석한 운영위는 당 공동대표단의 퇴진과 비대위 구성 그리고, 비례대표 경선에 참여했던 당선인과 후보자 모두에 대해 사퇴를 권고했습니다.

14명이 사퇴해 설사 당의 비례 의석 수가 한 석 줄더라도 국민에게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비당권파는 당권파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녹취> 유시민(통합진보당 공동대표) : "당 대표로서 책임을 지기 위한 의사 결정의 결과로 1석이 줄어들 수 있죠. 벌을 자청해서 받는 것으로..."

당권파는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당권파 차세대 주자가 먼저 나서 사퇴 권고의 근거가 된 진상조사 보고서가 부실한데 사퇴할 이유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녹취> 김재연(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당선인) : "무책임한 문제투성이 진상조사 보고서는 수만명의 청년선거인단에 씻을 수 없는 모욕과 상처를 주었습니다."

당권파는 진상조사 보고서의 문제점을 사례별로 지적하는 자료집도 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통합진보당 사퇴 권고…당권파 반발
    • 입력 2012-05-07 07:52:4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당 의결기구인 운영위원회가 당 대표단과 비례대표 경선에 참여한 모두에게 사퇴를 권고하고, 이에 대해 당권파가 강력 반발하면서 통합진보당이 격랑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합진보당은 오늘 다시 공동대표단 회의를 열어 그제 운영위원회 의결에 따른 수습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운영위원회 뒤에 처음으로 계파별 대표가 한 자리에 모이지만, 입장차가 워낙 커 당 수습책에 대한 결론이 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핵심은 비례대표 사퇴 건.

비당권파만 참석한 운영위는 당 공동대표단의 퇴진과 비대위 구성 그리고, 비례대표 경선에 참여했던 당선인과 후보자 모두에 대해 사퇴를 권고했습니다.

14명이 사퇴해 설사 당의 비례 의석 수가 한 석 줄더라도 국민에게 용서를 빌어야 한다고, 비당권파는 당권파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녹취> 유시민(통합진보당 공동대표) : "당 대표로서 책임을 지기 위한 의사 결정의 결과로 1석이 줄어들 수 있죠. 벌을 자청해서 받는 것으로..."

당권파는 강력 반발하고 있습니다.

당권파 차세대 주자가 먼저 나서 사퇴 권고의 근거가 된 진상조사 보고서가 부실한데 사퇴할 이유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녹취> 김재연(통합진보당 비례대표 당선인) : "무책임한 문제투성이 진상조사 보고서는 수만명의 청년선거인단에 씻을 수 없는 모욕과 상처를 주었습니다."

당권파는 진상조사 보고서의 문제점을 사례별로 지적하는 자료집도 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