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녀자 연쇄 납치강도범 붙잡혔다
입력 2012.05.07 (09:0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남 논산에서 택시 강도짓을 하던 20대 남성이 붙잡혔는데, 알고 보니 최근 충청권을 떠들썩하게 했던 연쇄 부녀자 납치·강도 용의자였습니다.

경찰의 공개수사 한 달 만입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납치한 30대 여성을 위협해 현금 인출을 시도합니다.

그러나 은행직원이 수상하게 여기자, 포기하고 그대로 달아납니다.

바로 다음날, 이 남성은 또 다른 여성을 납치해 현금카드를 빼앗고는 백만 원을 인출했습니다.

지난달 초 대전에서 일주일 동안 여성 3명을 납치해 돈을 빼앗았던 29살 길 모씨가 범행 한 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도피자금 마련을 위해 충남 논산에서 택시기사를 흉기로 위협해 돈을 빼앗았다가, 풀려난 택시기사의 신고로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김효수 경장(논산지구대) : "피해자를 순찰차에 같이 태워 현장으로 나가게 됐습니다. 그런데 지나가는 피의자를 보고, 피해자가 저 사람이라고 지목을 해서…"

길씨는, 늦은 밤이나 새벽에 홀로 주차하는 여성들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피해 여성의 차로 납치해 충북 청주로 이동해서는 돈을 빼앗고 성폭행까지 했습니다.

<인터뷰> 피의자 길 모씨(음성변조) : "아는 외진 곳이, 청주로 넘어가는 국도밖에 없어서 (청주로 납치했습니다.)"

경찰은 길씨가 흉기와 밧줄 외에도 위조된 경찰 신분증을 갖고 있었던 점으로 미뤄, 또 다른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부녀자 연쇄 납치강도범 붙잡혔다
    • 입력 2012-05-07 09:02:2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충남 논산에서 택시 강도짓을 하던 20대 남성이 붙잡혔는데, 알고 보니 최근 충청권을 떠들썩하게 했던 연쇄 부녀자 납치·강도 용의자였습니다.

경찰의 공개수사 한 달 만입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납치한 30대 여성을 위협해 현금 인출을 시도합니다.

그러나 은행직원이 수상하게 여기자, 포기하고 그대로 달아납니다.

바로 다음날, 이 남성은 또 다른 여성을 납치해 현금카드를 빼앗고는 백만 원을 인출했습니다.

지난달 초 대전에서 일주일 동안 여성 3명을 납치해 돈을 빼앗았던 29살 길 모씨가 범행 한 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도피자금 마련을 위해 충남 논산에서 택시기사를 흉기로 위협해 돈을 빼앗았다가, 풀려난 택시기사의 신고로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인터뷰> 김효수 경장(논산지구대) : "피해자를 순찰차에 같이 태워 현장으로 나가게 됐습니다. 그런데 지나가는 피의자를 보고, 피해자가 저 사람이라고 지목을 해서…"

길씨는, 늦은 밤이나 새벽에 홀로 주차하는 여성들을 범행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피해 여성의 차로 납치해 충북 청주로 이동해서는 돈을 빼앗고 성폭행까지 했습니다.

<인터뷰> 피의자 길 모씨(음성변조) : "아는 외진 곳이, 청주로 넘어가는 국도밖에 없어서 (청주로 납치했습니다.)"

경찰은 길씨가 흉기와 밧줄 외에도 위조된 경찰 신분증을 갖고 있었던 점으로 미뤄, 또 다른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