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인성 질환 걸린 중장년층 급증
입력 2012.05.07 (09:02)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뇌졸중과 파킨슨병 등 노인성 질환을 앓는 중장년층이 늘고 있습니다.

노인성 질환 환자 다섯 명 중 한 명은 4-50대 중장년층입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갑자기 뇌혈관이 터져 뇌수술을 받은 48세 남성입니다.

꽈리처럼 부풀어 오른 혈관이 터져 뇌출혈이 생겼습니다.

<인터뷰> 김한섭(뇌 수술 환자) : "경직된 상태에서 머리도 안 돌아가고 귀도 안 들리고 어두침침하고 모든 것이 이상하다고 생각했어요."

40대 후반의 이 남성도 갑자기 뇌혈관이 막혀 시력저하 등 뇌졸중 증상이 생겼다가 동맥을 넓혀주는 시술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뇌졸중 증상 경험 환자 : "운전을 하는데 갑자기 한쪽 눈에 까만 커튼이 드리워지는 것처럼 보이지 않았고 조금 지나서 심한 어지럼증이 동반돼."

뇌졸중과 파킨슨병 등 노인성 질환을 앓는 4-50대 중장년층이 지난 5년 새 1.3배 급증했습니다.

치매환자의 3.7%, 파킨슨병의 11%, 뇌졸중 환자의 25%가 4-50대로 노인성 질환자 다섯 명 중 한 명이 중장년층입니다.

비만과 스트레스의 증가 등이 중년에도 노인성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신용삼(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 "최근 고혈압은 비교적 잘 조절되고 있는데, 고지혈증이나 스트레스 등이 4-50대에 많아지기 때문에 성인병 증가로 인해 뇌졸중 환자가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따라서 복부비만이 생기고 스트레스가 심해지는 30대부터는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노인성 질환 걸린 중장년층 급증
    • 입력 2012-05-07 09:02:26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뇌졸중과 파킨슨병 등 노인성 질환을 앓는 중장년층이 늘고 있습니다.

노인성 질환 환자 다섯 명 중 한 명은 4-50대 중장년층입니다.

이충헌 의학전문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갑자기 뇌혈관이 터져 뇌수술을 받은 48세 남성입니다.

꽈리처럼 부풀어 오른 혈관이 터져 뇌출혈이 생겼습니다.

<인터뷰> 김한섭(뇌 수술 환자) : "경직된 상태에서 머리도 안 돌아가고 귀도 안 들리고 어두침침하고 모든 것이 이상하다고 생각했어요."

40대 후반의 이 남성도 갑자기 뇌혈관이 막혀 시력저하 등 뇌졸중 증상이 생겼다가 동맥을 넓혀주는 시술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뇌졸중 증상 경험 환자 : "운전을 하는데 갑자기 한쪽 눈에 까만 커튼이 드리워지는 것처럼 보이지 않았고 조금 지나서 심한 어지럼증이 동반돼."

뇌졸중과 파킨슨병 등 노인성 질환을 앓는 4-50대 중장년층이 지난 5년 새 1.3배 급증했습니다.

치매환자의 3.7%, 파킨슨병의 11%, 뇌졸중 환자의 25%가 4-50대로 노인성 질환자 다섯 명 중 한 명이 중장년층입니다.

비만과 스트레스의 증가 등이 중년에도 노인성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신용삼(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 "최근 고혈압은 비교적 잘 조절되고 있는데, 고지혈증이나 스트레스 등이 4-50대에 많아지기 때문에 성인병 증가로 인해 뇌졸중 환자가 많아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따라서 복부비만이 생기고 스트레스가 심해지는 30대부터는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를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