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 동해안, 울릉도 배편 연일 ‘만석’
입력 2012.05.07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봄 행락철을 맞아 강원 동해안에서 배편을 이용해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부쩍 많아졌습니다.

예약이 밀려들면서 다음달 중순까지는 표 구하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권혁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릉 항 여객터미널이 울릉도로 가려는 관광객으로 꽉 찼습니다.

대부분 울릉도가 처음이라 설렘과 기대로 가득한 표정들입니다.

<인터뷰> 이태호(서울시 신사동) : "솔직히 말해서 잠도 못 잤고요.(왜요?) 기분이 들뜨니까요."

여객 정원 440여 명인 이 배편은 연일 만석입니다.

<인터뷰> 어명수(강릉 항 여객선터미널 소장) : "6월 중순까지는 예약이 거의 완료된 상태입니다. 간혹 한두 명 정도 개인 예약을 할 수 있지만, 단체 예약은 할 수 없는 실정입니다."

동해시 묵호항과,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도 표 구하기가 어렵습니다.

이 추세라면 올해 강원 동해안에서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이 지난해보다 20~30% 정도 늘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처음으로 강원 동해안과 울릉도 간 여객선 이용객이 45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터뷰> 김미애(수원시 권선동) : "해외 못지않게 깨끗하고 우리 들한테 마음의 안식을 주고, 청정지역이라 너무 좋은 거 같아요."

강원 동해안에서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이 급증하자, 대형 여객선이 새로 투입된 데 이어 피서철부터는 중형 급 1척이 추가로 운항 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권혁일입니다.
  • 강원 동해안, 울릉도 배편 연일 ‘만석’
    • 입력 2012-05-07 12:59:47
    뉴스 12
<앵커 멘트>

봄 행락철을 맞아 강원 동해안에서 배편을 이용해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부쩍 많아졌습니다.

예약이 밀려들면서 다음달 중순까지는 표 구하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권혁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릉 항 여객터미널이 울릉도로 가려는 관광객으로 꽉 찼습니다.

대부분 울릉도가 처음이라 설렘과 기대로 가득한 표정들입니다.

<인터뷰> 이태호(서울시 신사동) : "솔직히 말해서 잠도 못 잤고요.(왜요?) 기분이 들뜨니까요."

여객 정원 440여 명인 이 배편은 연일 만석입니다.

<인터뷰> 어명수(강릉 항 여객선터미널 소장) : "6월 중순까지는 예약이 거의 완료된 상태입니다. 간혹 한두 명 정도 개인 예약을 할 수 있지만, 단체 예약은 할 수 없는 실정입니다."

동해시 묵호항과, 울릉도를 오가는 여객선도 표 구하기가 어렵습니다.

이 추세라면 올해 강원 동해안에서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이 지난해보다 20~30% 정도 늘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처음으로 강원 동해안과 울릉도 간 여객선 이용객이 45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인터뷰> 김미애(수원시 권선동) : "해외 못지않게 깨끗하고 우리 들한테 마음의 안식을 주고, 청정지역이라 너무 좋은 거 같아요."

강원 동해안에서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이 급증하자, 대형 여객선이 새로 투입된 데 이어 피서철부터는 중형 급 1척이 추가로 운항 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권혁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