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회오리바람으로 40명이상 사상
입력 2012.05.07 (13:1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이바라키 현 일대에 강한 회오리 바람이 불어 40여 명의 사상자를 냈습니다.

또 주택 500여 채의 지붕이 날아가는 등 재산 피해도 컸습니다.

권혁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커먼 회오리바람이 돌풍을 일으키며 주택가 사이를 지나갑니다.

강한 회오리 바람으로 전봇대가 힘없이 쓰러져버렸고 자동차들도 뒤집어졌습니다.

폐허로 변한 주택들, 지붕들이 다 날라가고 철골만 앙상하게 남았습니다.

새로 지은 5층 아파트도 베란다가 다 무너져 내려 처참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지붕이 없어져 비가 그대로 들이치는 집안, 한순간에 모든 것이 엉망이 돼버렸습니다.

<인터뷰> “말을 할 수가 없어요. 캄캄합니다. 너무 심해서요. 울 수조차 없어요.”

<인터뷰> “굉장히 센 바람이 몰아쳐서 엎드렸습니다.”

이바라기 현 츠쿠바 시 일대에 분 회오리바람으로 40명 이상의 사상자가 났습니다.

주택 500여 채가 파손됐고 만 2천여 가구의 전기 공급이 끊겼습니다.

동일본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흘러들면서 대기가 급격히 불안정해져 생긴 이번 회오리바람은 그 규모가 크고 낙뢰와 우박까지 동반해 주변 도치기현과 사이다마 현에 이르기까지 큰 피해를 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권혁주입니다.
  • 일본 회오리바람으로 40명이상 사상
    • 입력 2012-05-07 13:15:49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일본 이바라키 현 일대에 강한 회오리 바람이 불어 40여 명의 사상자를 냈습니다.

또 주택 500여 채의 지붕이 날아가는 등 재산 피해도 컸습니다.

권혁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커먼 회오리바람이 돌풍을 일으키며 주택가 사이를 지나갑니다.

강한 회오리 바람으로 전봇대가 힘없이 쓰러져버렸고 자동차들도 뒤집어졌습니다.

폐허로 변한 주택들, 지붕들이 다 날라가고 철골만 앙상하게 남았습니다.

새로 지은 5층 아파트도 베란다가 다 무너져 내려 처참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지붕이 없어져 비가 그대로 들이치는 집안, 한순간에 모든 것이 엉망이 돼버렸습니다.

<인터뷰> “말을 할 수가 없어요. 캄캄합니다. 너무 심해서요. 울 수조차 없어요.”

<인터뷰> “굉장히 센 바람이 몰아쳐서 엎드렸습니다.”

이바라기 현 츠쿠바 시 일대에 분 회오리바람으로 40명 이상의 사상자가 났습니다.

주택 500여 채가 파손됐고 만 2천여 가구의 전기 공급이 끊겼습니다.

동일본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흘러들면서 대기가 급격히 불안정해져 생긴 이번 회오리바람은 그 규모가 크고 낙뢰와 우박까지 동반해 주변 도치기현과 사이다마 현에 이르기까지 큰 피해를 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권혁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