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물수리’
입력 2012.05.07 (13:47) 수정 2012.05.07 (13:51) 포토뉴스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겨울 철새 ‘물수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겨울 철새 ‘물수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겨울 철새 ‘물수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겨울 철새 ‘물수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겨울 철새 ‘물수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겨울 철새 ‘물수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겨울 철새 ‘물수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겨울 철새 ‘물수리’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여름의 문턱에 나타난 ‘물수리’
    • 입력 2012-05-07 13:47:51
    • 수정2012-05-07 13:51:16
    포토뉴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Ⅱ급이자 국제적 멸종위기종 Ⅱ급으로 지정 보호종인 물수리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7일 강원 강릉시 남대천에서 관찰됐다. 겨울 철새인 물수리는 주로 9월 하순에서 12월 초까지 강릉 남대천을 찾는다. 이 물수리는 뒤늦게 귀향하던 중 먹이 보충을 위해 남대천에 들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