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영삼 “IP 중복 투표 60% 당선인 실명 거론 유감”
입력 2012.05.07 (15:57) 정치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진상조사위원회에 참여했던 고영삼 조사위원은 동일 아이피(IP)에서 여러번 투표한 표의 비중이 60%였던 이석기 당선인의 실명을 이정희 대표가 공개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고영삼 조사위원은 어젯밤 통합진보당 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비공개 대표단 회의에서 아이피 중복 투표가 총득표 대비 60%까지 되는 후보가 누구냐는 질문에 비례대표 경선 최다 득표자라고 대답을 했는데 이를 이정희 대표가 공개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에서 최다 득표자는 만여 표를 획득한 이석기 당선인으로, 총득표 대비 60%인 6천여 표가 동일 아이피 중복 투표로 이뤄졌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고 조사위원은 그러나 동일 아이피에서 몇 명이 투표 했느냐는 문제의 본질이 아니며,실제 당원이 아닌 사람이 투표를 했느냐 등이 쟁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고 조사위원은 이어 특정 후보를 겨냥한 것이 아니며, 구 민주노동당 시스템에는 당원 등록시 실명 인증 과정이 없는 헛점이 있어 샘플 조사를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정희 공동대표는 지난 5일 새벽 전국운영위원회에서 진상조사위원회가 이석기 당선인를 표적으로 삼는 조사를 진행했다는 취지로 대표단 회의 비공개 회의록를 공개하며 이석기 당선인의 이름을 거론했습니다.
  • 고영삼 “IP 중복 투표 60% 당선인 실명 거론 유감”
    • 입력 2012-05-07 15:57:42
    정치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 진상조사위원회에 참여했던 고영삼 조사위원은 동일 아이피(IP)에서 여러번 투표한 표의 비중이 60%였던 이석기 당선인의 실명을 이정희 대표가 공개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고영삼 조사위원은 어젯밤 통합진보당 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비공개 대표단 회의에서 아이피 중복 투표가 총득표 대비 60%까지 되는 후보가 누구냐는 질문에 비례대표 경선 최다 득표자라고 대답을 했는데 이를 이정희 대표가 공개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통합진보당 비례대표 경선에서 최다 득표자는 만여 표를 획득한 이석기 당선인으로, 총득표 대비 60%인 6천여 표가 동일 아이피 중복 투표로 이뤄졌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고 조사위원은 그러나 동일 아이피에서 몇 명이 투표 했느냐는 문제의 본질이 아니며,실제 당원이 아닌 사람이 투표를 했느냐 등이 쟁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고 조사위원은 이어 특정 후보를 겨냥한 것이 아니며, 구 민주노동당 시스템에는 당원 등록시 실명 인증 과정이 없는 헛점이 있어 샘플 조사를 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정희 공동대표는 지난 5일 새벽 전국운영위원회에서 진상조사위원회가 이석기 당선인를 표적으로 삼는 조사를 진행했다는 취지로 대표단 회의 비공개 회의록를 공개하며 이석기 당선인의 이름을 거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