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연분만 회복 속도 제왕절개 보다 빨라
입력 2012.05.07 (17:51) 연합뉴스
자연분만의 회복 속도가 제왕절개 보다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 안암병원 홍순철·배효숙 교수팀은 임신 32주 이상인 상태에서 출산한 산모 95명을 대상으로 자궁 크기와 자궁 내막 두께를 출산 후 2주와 6주의 초음파를 통해 비교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임신 37주 이상을 거쳐 출산한 산모 65명은 자연분만인 경우 자궁 크기가 산후 2주에서 산후 6주 사이 3.05cm 줄었던 반면 제왕절개는 2.48cm만 줄었다.

자궁내막 두께 역시 자연분만은 0.92cm 줄어든 반면 제왕절개는 0.68cm만 감소했다. 이는 임신 32~37주 사이에 출산한 산모에게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원래 자궁은 80g정도인데 임신을 하면 1000g까지 늘어나 커지게 된다.

따라서 출산 후 자궁과 자궁 내막이 얼마나 빨리 원래 크기대로 작아지고 얇아지는지를 자궁 회복과 출산 후 회복의 척도로 볼 수 있다고 교수팀은 설명했다.

이처럼 자연분만이 제왕절개 보다 임신 전 상태로 빨리 돌아오는 것은 자연분만 시 자궁근육의 절개와 봉합을 하지 않아 자궁 수축이 방해받지 않기 때문이다.

배 교수는 "자연분만이 산후 회복이 빠르다고 알려졌지만 정확한 연구가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다만 제왕절개가 꼭 필요한 산모도 있는 만큼 산부인과 의사와 상담을 통해 분만 형태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출산 후 회복이 빠르다는 것은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빠르다는 뜻한다"며 "제왕절개는 자연분만보다 회복이 느린 만큼 회복기간을 6주 이상 여유있게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 자연분만 회복 속도 제왕절개 보다 빨라
    • 입력 2012-05-07 17:51:08
    연합뉴스
자연분만의 회복 속도가 제왕절개 보다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 안암병원 홍순철·배효숙 교수팀은 임신 32주 이상인 상태에서 출산한 산모 95명을 대상으로 자궁 크기와 자궁 내막 두께를 출산 후 2주와 6주의 초음파를 통해 비교한 결과 이처럼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임신 37주 이상을 거쳐 출산한 산모 65명은 자연분만인 경우 자궁 크기가 산후 2주에서 산후 6주 사이 3.05cm 줄었던 반면 제왕절개는 2.48cm만 줄었다.

자궁내막 두께 역시 자연분만은 0.92cm 줄어든 반면 제왕절개는 0.68cm만 감소했다. 이는 임신 32~37주 사이에 출산한 산모에게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원래 자궁은 80g정도인데 임신을 하면 1000g까지 늘어나 커지게 된다.

따라서 출산 후 자궁과 자궁 내막이 얼마나 빨리 원래 크기대로 작아지고 얇아지는지를 자궁 회복과 출산 후 회복의 척도로 볼 수 있다고 교수팀은 설명했다.

이처럼 자연분만이 제왕절개 보다 임신 전 상태로 빨리 돌아오는 것은 자연분만 시 자궁근육의 절개와 봉합을 하지 않아 자궁 수축이 방해받지 않기 때문이다.

배 교수는 "자연분만이 산후 회복이 빠르다고 알려졌지만 정확한 연구가 이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다만 제왕절개가 꼭 필요한 산모도 있는 만큼 산부인과 의사와 상담을 통해 분만 형태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교수는 "출산 후 회복이 빠르다는 것은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빠르다는 뜻한다"며 "제왕절개는 자연분만보다 회복이 느린 만큼 회복기간을 6주 이상 여유있게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