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네타냐후 “정치 안정 위해 9월 4일 조기 총선”
입력 2012.05.07 (19:36) 국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조기 총선을 오는 9월 4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각료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란의 핵무기 개발 계획 등 큰 도전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이스라엘의 안정을 위한 확대 연립 내각 구성이 필요하다며 조기 총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초정통파 유대인의 군대 복무를 강제한 새 법률과 예산 논의 등을 둘러싸고 정파 간에 첨예한 이견이 우려됐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당초 총선은 내년 10월로 예정돼 있었습니다.
  • 네타냐후 “정치 안정 위해 9월 4일 조기 총선”
    • 입력 2012-05-07 19:36:46
    국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조기 총선을 오는 9월 4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각료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란의 핵무기 개발 계획 등 큰 도전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이스라엘의 안정을 위한 확대 연립 내각 구성이 필요하다며 조기 총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번 결정은 초정통파 유대인의 군대 복무를 강제한 새 법률과 예산 논의 등을 둘러싸고 정파 간에 첨예한 이견이 우려됐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당초 총선은 내년 10월로 예정돼 있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