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랍의 봄’ 여파, 지난해 중동 관광객 급감
입력 2012.05.07 (21:10) 국제
'아랍의 봄' 여파로 지난해 중동 국가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집트 일간 '이집션 가제트'는 유엔세계관광기구 통계 등을 인용해 지난해 중동 방문 관광객 수는 1년 전보다 8.4% 감소한 5천480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관광업 의존도가 높은 이집트는 관광객 수가 32% 줄었고, 튀니지는 31%, 레바논은 24% 줄었습니다.
  • ‘아랍의 봄’ 여파, 지난해 중동 관광객 급감
    • 입력 2012-05-07 21:10:17
    국제
'아랍의 봄' 여파로 지난해 중동 국가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집트 일간 '이집션 가제트'는 유엔세계관광기구 통계 등을 인용해 지난해 중동 방문 관광객 수는 1년 전보다 8.4% 감소한 5천480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관광업 의존도가 높은 이집트는 관광객 수가 32% 줄었고, 튀니지는 31%, 레바논은 24% 줄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