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야구 주간 명장면] 채태인 너무 여유 부렸나?
입력 2012.05.07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주 프로야구에서도 울고 웃는 장면이 연출됐는데요 김봉진기자와 함께 되돌아 보시죠.



<리포트>



내야 땅볼을 잡은 채태인이 여유를 부리며 1루로 걸어갑니다



그 사이 타자가 쏜살같이 달려가 아웃을 안타로 만들어냅니다.



방심은 역시 금물입니다.



<녹취> 하일성(멘트) : "30년 넘게 야구 중계했는데 이런 장면 처음입니다."



홈런성 타구를 환상적인 수비로 잡아낸 최형우,



한번의 호수비로 병살까지 이끌어냅니다.



바운드가 커 안타같지만 황재균의 맨손에 걸리면 아웃이 되고 맙니다.



포수 대신 허공을 향해 날아간 강윤구의 폭투, 타자도 어이없을 정도입니다.



몸 개그의 달인 박석민은 우천 취소 세리머니도 온몸으로 합니다.



경기를 마무리하는 윤완주의 그림같은 수비입니다.



그래도 야구의 가장 짜릿한 순간은 역시 끝내기 홈런입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 [프로야구 주간 명장면] 채태인 너무 여유 부렸나?
    • 입력 2012-05-07 22:08:52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주 프로야구에서도 울고 웃는 장면이 연출됐는데요 김봉진기자와 함께 되돌아 보시죠.



<리포트>



내야 땅볼을 잡은 채태인이 여유를 부리며 1루로 걸어갑니다



그 사이 타자가 쏜살같이 달려가 아웃을 안타로 만들어냅니다.



방심은 역시 금물입니다.



<녹취> 하일성(멘트) : "30년 넘게 야구 중계했는데 이런 장면 처음입니다."



홈런성 타구를 환상적인 수비로 잡아낸 최형우,



한번의 호수비로 병살까지 이끌어냅니다.



바운드가 커 안타같지만 황재균의 맨손에 걸리면 아웃이 되고 맙니다.



포수 대신 허공을 향해 날아간 강윤구의 폭투, 타자도 어이없을 정도입니다.



몸 개그의 달인 박석민은 우천 취소 세리머니도 온몸으로 합니다.



경기를 마무리하는 윤완주의 그림같은 수비입니다.



그래도 야구의 가장 짜릿한 순간은 역시 끝내기 홈런입니다.



KBS 뉴스 김봉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