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영준 前 차관 구속·강철원 前 실장 불구속
입력 2012.05.07 (23:36) 수정 2012.05.07 (23:51) 사회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파이시티 시행사로부터 인허가 청탁과 함께 1억여 원을 받은 혐의로 박영준 前 지식경제부 차관을 구속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재판부는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충분하고,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박 前 차관은 서울 구치소로 향하면서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며 "죄송하다"는 짧은 심경을 밝혔습니다.

박 전 차관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앞으로 친형 계좌에서 발견된 20여억 원의 출처와 사용처 등 박 전 차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본격 규명에 나설 예정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파이시티 비리에 한정하지 않고 의심되는 부분은 모두 수사하겠다면서 수사 확대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박 전 차관의 자금 세탁원으로 지목된 제이앤테크 이동조 회장의 조사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중국에 체류중인 이 회장에게 재차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한편, 파이시티 측으로부터 인허가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에 대해서는 법원이 구속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법원은 강 前 실장이 중국에서 자진 귀국한 뒤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한 점에 비춰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강 前 실장은 앞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검찰 수사를 계속 받게 됩니다.
  • 박영준 前 차관 구속·강철원 前 실장 불구속
    • 입력 2012-05-07 23:36:33
    • 수정2012-05-07 23:51:31
    사회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파이시티 시행사로부터 인허가 청탁과 함께 1억여 원을 받은 혐의로 박영준 前 지식경제부 차관을 구속했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재판부는 범죄 혐의에 대한 소명이 충분하고,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박 前 차관은 서울 구치소로 향하면서 심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며 "죄송하다"는 짧은 심경을 밝혔습니다.

박 전 차관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앞으로 친형 계좌에서 발견된 20여억 원의 출처와 사용처 등 박 전 차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들에 대해 본격 규명에 나설 예정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파이시티 비리에 한정하지 않고 의심되는 부분은 모두 수사하겠다면서 수사 확대의 뜻을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박 전 차관의 자금 세탁원으로 지목된 제이앤테크 이동조 회장의 조사가 필수적이라고 보고, 중국에 체류중인 이 회장에게 재차 소환을 통보했습니다.

한편, 파이시티 측으로부터 인허가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에 대해서는 법원이 구속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법원은 강 前 실장이 중국에서 자진 귀국한 뒤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한 점에 비춰 도주와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기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강 前 실장은 앞으로 불구속 상태에서 검찰 수사를 계속 받게 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