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진경락 사찰 문건’ 400여 건 추가 확보”
입력 2012.05.16 (06:08) 수정 2012.05.16 (17:20)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사찰 관련 문건 수백여 건을 추가로 확보하고 불법성 여부에 대한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이번에 새로 드러난 사찰 관련 문건은 모두 4백여 건으로, 대통령이나 정부 비판발언을 해온 여야 정치인들과 공기업 임원 등을 뒷조사한 정황이 다수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치권 인사 중에는 새누리당의 현기환, 정두언 의원과 민주통합당 백원우, 이석현 의원이, 기업인 중에는 윤석만 당시 포스코 사장 등에 대한 자료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일부 자료에는 "따라붙어서 잘라라", "날릴 수 있도록" 등 특정 공공기관장과 공무원에 대한 표적 사찰을 지시하는 표현도 등장하고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관련 문건들은 지난달 다시 구속된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이 컴퓨터 외장 하드디스크에 별도로 보관해 왔던 자료들이라면서, 지난달 진 전 과정의 여동생 집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사찰 관련 사례 전체에 대해 불법성 여부를 확인해 그 결과를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라면서, 이를 위해 특별수사팀의 인력도 대폭 보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검찰 “‘진경락 사찰 문건’ 400여 건 추가 확보”
    • 입력 2012-05-16 06:08:17
    • 수정2012-05-16 17:20:29
    사회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을 재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사찰 관련 문건 수백여 건을 추가로 확보하고 불법성 여부에 대한 확인에 들어갔습니다.

이번에 새로 드러난 사찰 관련 문건은 모두 4백여 건으로, 대통령이나 정부 비판발언을 해온 여야 정치인들과 공기업 임원 등을 뒷조사한 정황이 다수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치권 인사 중에는 새누리당의 현기환, 정두언 의원과 민주통합당 백원우, 이석현 의원이, 기업인 중에는 윤석만 당시 포스코 사장 등에 대한 자료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일부 자료에는 "따라붙어서 잘라라", "날릴 수 있도록" 등 특정 공공기관장과 공무원에 대한 표적 사찰을 지시하는 표현도 등장하고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특별수사팀은 관련 문건들은 지난달 다시 구속된 진경락 전 총리실 기획총괄과장이 컴퓨터 외장 하드디스크에 별도로 보관해 왔던 자료들이라면서, 지난달 진 전 과정의 여동생 집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사찰 관련 사례 전체에 대해 불법성 여부를 확인해 그 결과를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라면서, 이를 위해 특별수사팀의 인력도 대폭 보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