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유치 ‘외국인 환자’ 12만 명 돌파
입력 2012.05.16 (12:00) 수정 2012.05.16 (16:23) 사회
진료를 위해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전국 천3백여 개 의료기관이 제출한 외국인 진료 실태를 분석한 결과 외국인 환자가 12만 2천여 명으로 일 년 전에 비해 49%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진료 수입도 천8백억 원을 돌파해 75% 이상 증가했습니다.

외국인 환자의 국적별로는 미국이 27%로 가장 많았고, 일본과 중국, 러시아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진료 과목은 내과가 15%로 가장 많고, 피부과와 성형외과가 13%로 두번째를 차지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외국인 환자 유치 사업이 매년 40% 대씩 급성장하고 있다며 정부간 환자 송출 협약 체결과 외국 의료인 연수 등 지원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 국내 유치 ‘외국인 환자’ 12만 명 돌파
    • 입력 2012-05-16 12:00:41
    • 수정2012-05-16 16:23:35
    사회
진료를 위해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환자가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전국 천3백여 개 의료기관이 제출한 외국인 진료 실태를 분석한 결과 외국인 환자가 12만 2천여 명으로 일 년 전에 비해 49%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진료 수입도 천8백억 원을 돌파해 75% 이상 증가했습니다.

외국인 환자의 국적별로는 미국이 27%로 가장 많았고, 일본과 중국, 러시아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진료 과목은 내과가 15%로 가장 많고, 피부과와 성형외과가 13%로 두번째를 차지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외국인 환자 유치 사업이 매년 40% 대씩 급성장하고 있다며 정부간 환자 송출 협약 체결과 외국 의료인 연수 등 지원 사업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