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서 암말 한 마리 1억 4천여만 원…역대 최고가
입력 2012.05.16 (17:01) 수정 2012.05.16 (17:02) 연합뉴스
KRA 한국마사회는 ’5월 2세마 브리즈업 경매’에서 역대 최고가 암말 경주마가 탄생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주관으로 14∼15일 양일간 제주목장 경매장에서 열린 경매에서 제주목장에서 육성된 숫말인 ’메니피’와 암말 ’청산일호’ 사이에서 태어난 암말이 1억4천700만원으로 역대 경주마 경매 최고로 거래됐다.



이번 경매에서는 124두가 상장돼 총 55두가 브리즈업 경매에 참가했다. 브리즈업 경매에는 그동안 한국마사회의 육성 자마들만 참가하다가 올해부터 일반 농가의 자마까지 참가하게 됐다.



한편 이번 2세마 브리즈업 경매의 낙찰률은 51.6%이며, 평균낙찰가는 4천269만원이다.
  • 제주서 암말 한 마리 1억 4천여만 원…역대 최고가
    • 입력 2012-05-16 17:01:12
    • 수정2012-05-16 17:02:33
    연합뉴스
KRA 한국마사회는 ’5월 2세마 브리즈업 경매’에서 역대 최고가 암말 경주마가 탄생했다고 16일 밝혔다.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주관으로 14∼15일 양일간 제주목장 경매장에서 열린 경매에서 제주목장에서 육성된 숫말인 ’메니피’와 암말 ’청산일호’ 사이에서 태어난 암말이 1억4천700만원으로 역대 경주마 경매 최고로 거래됐다.



이번 경매에서는 124두가 상장돼 총 55두가 브리즈업 경매에 참가했다. 브리즈업 경매에는 그동안 한국마사회의 육성 자마들만 참가하다가 올해부터 일반 농가의 자마까지 참가하게 됐다.



한편 이번 2세마 브리즈업 경매의 낙찰률은 51.6%이며, 평균낙찰가는 4천269만원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