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NS도 페이스북 가치 “부풀려졌다” 압도적
입력 2012.05.25 (06:43) 국제
기업 공개 이후 페이스북의 주가가 공모가를 밑돌고 있는 가운데 기업 가치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서도 부풀려졌다고 평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여론 조사기관 퓨 리서치가 전했습니다.

트위터에 올라온 381 만건의 트윗을 분석한 결과 기업 가치가 부풀려졌다는 내용이 22%나 되는데 비해 높은 가치 평가를 받을 만하다는 긍정적인 주장은 6%에 불과했습니다.

페이스북의 5천 686건을 무작위로 선택해 분석한 결과 부정적인 시각이 담긴 게시물이 전체의 12%인데 비해 긍정적인 시각은 7%에 그쳤습니다.

각종 블로그의 글 4만 5천 93건에 대한 조사에서도 긍정적인 시각은 8%에 그쳤으나 부정적인 시각은 13%나 됐습니다.
  • SNS도 페이스북 가치 “부풀려졌다” 압도적
    • 입력 2012-05-25 06:43:05
    국제
기업 공개 이후 페이스북의 주가가 공모가를 밑돌고 있는 가운데 기업 가치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에서도 부풀려졌다고 평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여론 조사기관 퓨 리서치가 전했습니다.

트위터에 올라온 381 만건의 트윗을 분석한 결과 기업 가치가 부풀려졌다는 내용이 22%나 되는데 비해 높은 가치 평가를 받을 만하다는 긍정적인 주장은 6%에 불과했습니다.

페이스북의 5천 686건을 무작위로 선택해 분석한 결과 부정적인 시각이 담긴 게시물이 전체의 12%인데 비해 긍정적인 시각은 7%에 그쳤습니다.

각종 블로그의 글 4만 5천 93건에 대한 조사에서도 긍정적인 시각은 8%에 그쳤으나 부정적인 시각은 13%나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