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중국, 탈북자 강제 송환 등 인권 상황 악화”
입력 2012.05.25 (07:50) 수정 2012.05.25 (18: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국무부가 연례 인권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인권상황을 신랄하게 비판했습니다.

반정부인사에 대한 불법처형과 감금은 물론 탈북자 강제송환도 계속되고 있다며 악화일로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국무부는 연례 인권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인권상황이 악화일로에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오늘 발표된 국가별 인권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의 입을 막기위해 불법처형과 감금 등 초법적 조치에 의존하고 있다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마이클 포스너(미 국무부 인권차관보) : "중국 정부에 인권침해 사례를 공식,비공식적으로 계속해서 제기하고 우리의 우려를 전달할 것입니다."

보고서는 특히 중국 정부가 탈북자를 강제송환하고 탈북자를 돕는 개인을 체포 감금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중국을 북한, 이란 등과 함께 매우 열악한 인권국가로 지목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민주적 보궐선거가 실시된 미얀마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와 자유로 향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북한 등 폐쇄사회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우리나라에 대해서는 인권을 존중하는 국가로 평가하면서도 국가 보안법 논란과 인터넷 접근 제한, 군대내 학대 문제가 주요 관심사라고 진단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美 “중국, 탈북자 강제 송환 등 인권 상황 악화”
    • 입력 2012-05-25 07:50:14
    • 수정2012-05-25 18:00:3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 국무부가 연례 인권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인권상황을 신랄하게 비판했습니다.

반정부인사에 대한 불법처형과 감금은 물론 탈북자 강제송환도 계속되고 있다며 악화일로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국무부는 연례 인권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인권상황이 악화일로에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오늘 발표된 국가별 인권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의 입을 막기위해 불법처형과 감금 등 초법적 조치에 의존하고 있다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마이클 포스너(미 국무부 인권차관보) : "중국 정부에 인권침해 사례를 공식,비공식적으로 계속해서 제기하고 우리의 우려를 전달할 것입니다."

보고서는 특히 중국 정부가 탈북자를 강제송환하고 탈북자를 돕는 개인을 체포 감금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중국을 북한, 이란 등과 함께 매우 열악한 인권국가로 지목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민주적 보궐선거가 실시된 미얀마에 대해서는 민주주의와 자유로 향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북한 등 폐쇄사회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우리나라에 대해서는 인권을 존중하는 국가로 평가하면서도 국가 보안법 논란과 인터넷 접근 제한, 군대내 학대 문제가 주요 관심사라고 진단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