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통합 “무자격 대의원 진상조사…일부 사실 확인”
입력 2012.05.25 (11:12) 수정 2012.05.25 (15:35) 정치
어제 KBS가 단독 보도한 민주통합당 부산 시당 일부 대의원의 자격 논란에 대해 민주당이 진상 조사에 나선 결과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오늘 국회에서 중간조사 결과 브리핑을 통해 부산 수영구 대의원 14명의 주소가 다른 곳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들 대의원 14명은 부산 수영구 지역위원장 허모 씨와 같은 교회에 다니는 신도였으며, 지난 총선 기간 허 씨를 도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주민등록지와 당적지가 반드시 일치해야 한다는 명확한 규정은 없지만 특정 후보에 유리하게 하기 위한 차원에서 벌어진 일로 판명되면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당 선관위 차원의 징계는 물론, 당 윤리위를 통한 문책과 해당 시당에 기관경고도 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전국적으로 1차 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산 시당 뿐만 아니라 대전 대덕구의 대의원 1명 역시 주소지가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정밀한 추가 조사를 통해 대의원 자격 논란을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민주통합 “무자격 대의원 진상조사…일부 사실 확인”
    • 입력 2012-05-25 11:12:27
    • 수정2012-05-25 15:35:31
    정치
어제 KBS가 단독 보도한 민주통합당 부산 시당 일부 대의원의 자격 논란에 대해 민주당이 진상 조사에 나선 결과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오늘 국회에서 중간조사 결과 브리핑을 통해 부산 수영구 대의원 14명의 주소가 다른 곳으로 확인됐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들 대의원 14명은 부산 수영구 지역위원장 허모 씨와 같은 교회에 다니는 신도였으며, 지난 총선 기간 허 씨를 도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주민등록지와 당적지가 반드시 일치해야 한다는 명확한 규정은 없지만 특정 후보에 유리하게 하기 위한 차원에서 벌어진 일로 판명되면 엄중 문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당 선관위 차원의 징계는 물론, 당 윤리위를 통한 문책과 해당 시당에 기관경고도 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전국적으로 1차 조사를 실시한 결과 부산 시당 뿐만 아니라 대전 대덕구의 대의원 1명 역시 주소지가 일치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정밀한 추가 조사를 통해 대의원 자격 논란을 해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