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영암 모 고교서 ‘백일해’ 집단 발생
입력 2012.05.25 (15:51) 수정 2012.05.26 (16:12) 생활·건강
전라남도 영암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집단으로 백일해에 감염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영암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지난 3월부터 기침 환자가 계속 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한 결과 36 명이 백일해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일해 의심 증상을 보인 환자는 지난 1일 16명으로 최고점을 보인 뒤 감소 추세에 있습니다.

백일해는 세균의 독소가 발작적으로 심한 기침을 일으키고 가족 내 2차 발병률이 80%에 이르는 전염력이 높은 질환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네 살에서 여섯 살 사이에 접종해야 하는 백일해 예방접종을 완전하게 하지 않은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습니다.
  • 전남 영암 모 고교서 ‘백일해’ 집단 발생
    • 입력 2012-05-25 15:51:05
    • 수정2012-05-26 16:12:57
    생활·건강
전라남도 영암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집단으로 백일해에 감염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영암군의 한 고등학교에서 지난 3월부터 기침 환자가 계속 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조사한 결과 36 명이 백일해에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일해 의심 증상을 보인 환자는 지난 1일 16명으로 최고점을 보인 뒤 감소 추세에 있습니다.

백일해는 세균의 독소가 발작적으로 심한 기침을 일으키고 가족 내 2차 발병률이 80%에 이르는 전염력이 높은 질환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네 살에서 여섯 살 사이에 접종해야 하는 백일해 예방접종을 완전하게 하지 않은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