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실종 어린이 살해범 33년 추적 끝에 검거
입력 2012.05.25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개구리 소년 실종사건. 누가 왜 죽였는지 티끌만한 단서도 잡히지 않았는데요.

미국에선 아동 살해 사건 범인이 무려 33년 만에 붙잡혔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33년 전인 1979년 바로 오늘 실종된 초등학교 1학년 이튼 패츠 군입니다.

부모 없이 다닐 나이가 됐다며 처음으로 혼자 등교하던 길이었습니다.

뉴욕 도심에서 일어나 미국을 충격에 빠뜨렸던 이 사건의 범인이 마침내 붙잡혔습니다.

뉴욕 경찰은 51살 페드로 에르난데스로부터 패츠 군을 자신이 일하던 식품점으로 데려가 죽인 뒤 시신을 비닐봉지에 담아 버렸다는 자백을 받아냈습니다.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녹취> 레이몬드 켈리(뉴욕시 경찰국장) : "피의자 에르난데스가 학교버스 정류장에 있던 패츠 군을 음료수를 사주겠다며 유인했다고 자백했습니다."

패츠 군이 2001년 법적으로 사망 결론이 내려지며, 실종 사건은 영구 미제로 남을 뻔 했습니다.

그런데, 2년 전 한 검사가 다시 수사에 나섰고, 결정적인 제보가 들어오면서 범인이 붙잡힌 겁니다.

패츠 군 실종 사건 이후 미국 부모들은 아이를 혼자 내보내지 않게 됐고, 미국 정부는 오늘을 '실종 어린이의 날'로 정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미국인들 가슴에 맺힌 한을 풀어줬다며 수사당국의 집요한 추적에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 美, 실종 어린이 살해범 33년 추적 끝에 검거
    • 입력 2012-05-25 22:00:33
    뉴스 9
<앵커 멘트>

개구리 소년 실종사건. 누가 왜 죽였는지 티끌만한 단서도 잡히지 않았는데요.

미국에선 아동 살해 사건 범인이 무려 33년 만에 붙잡혔습니다.

임장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33년 전인 1979년 바로 오늘 실종된 초등학교 1학년 이튼 패츠 군입니다.

부모 없이 다닐 나이가 됐다며 처음으로 혼자 등교하던 길이었습니다.

뉴욕 도심에서 일어나 미국을 충격에 빠뜨렸던 이 사건의 범인이 마침내 붙잡혔습니다.

뉴욕 경찰은 51살 페드로 에르난데스로부터 패츠 군을 자신이 일하던 식품점으로 데려가 죽인 뒤 시신을 비닐봉지에 담아 버렸다는 자백을 받아냈습니다.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녹취> 레이몬드 켈리(뉴욕시 경찰국장) : "피의자 에르난데스가 학교버스 정류장에 있던 패츠 군을 음료수를 사주겠다며 유인했다고 자백했습니다."

패츠 군이 2001년 법적으로 사망 결론이 내려지며, 실종 사건은 영구 미제로 남을 뻔 했습니다.

그런데, 2년 전 한 검사가 다시 수사에 나섰고, 결정적인 제보가 들어오면서 범인이 붙잡힌 겁니다.

패츠 군 실종 사건 이후 미국 부모들은 아이를 혼자 내보내지 않게 됐고, 미국 정부는 오늘을 '실종 어린이의 날'로 정했습니다.

미국 언론들은 미국인들 가슴에 맺힌 한을 풀어줬다며 수사당국의 집요한 추적에 박수를 보내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임장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