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치’ 이원희, 여자유도 특별 과외
입력 2012.05.25 (22: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 짜릿한 감동을 안겼던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가 여자유도 금맥 잇기 프로젝트를 위해 발벗고 나섰습니다.



김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후배들한테 한시도 눈을 떼지 않는 이원희의 눈매가 매섭습니다.



호통과 함께 기술을 지도하는 가르침은 예리합니다.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



지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당시 첫 경기를 제외한 전 경기를 한판으로 장식한 경험은 후배들에겐 경외의 대상입니다.



<인터뷰> 김잔디(여자유도 57kg급 대표)



올림픽 개막까지 남은 시간은 이제 두 달여.



이원희 코치도 여자 유도 금맥 잇기 프로젝트의 절박함과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원희(여자유도 코치)



이원희와 함께 방귀만과 배상일, 문제일,장문경 코치도 선수 하나씩을 맡아 1대1로 특별 과외를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정복 (여자유도 감독)



경험 뿐아니라 자신감을 전수하는 특급 코치 이원희.



그의 지도 아래 여자 유도 금맥 잇기 프로젝트가 무르익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 ‘코치’ 이원희, 여자유도 특별 과외
    • 입력 2012-05-25 22:15:36
    뉴스 9
<앵커 멘트>



지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때 짜릿한 감동을 안겼던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가 여자유도 금맥 잇기 프로젝트를 위해 발벗고 나섰습니다.



김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후배들한테 한시도 눈을 떼지 않는 이원희의 눈매가 매섭습니다.



호통과 함께 기술을 지도하는 가르침은 예리합니다.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



지난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당시 첫 경기를 제외한 전 경기를 한판으로 장식한 경험은 후배들에겐 경외의 대상입니다.



<인터뷰> 김잔디(여자유도 57kg급 대표)



올림픽 개막까지 남은 시간은 이제 두 달여.



이원희 코치도 여자 유도 금맥 잇기 프로젝트의 절박함과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인터뷰> 이원희(여자유도 코치)



이원희와 함께 방귀만과 배상일, 문제일,장문경 코치도 선수 하나씩을 맡아 1대1로 특별 과외를 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정복 (여자유도 감독)



경험 뿐아니라 자신감을 전수하는 특급 코치 이원희.



그의 지도 아래 여자 유도 금맥 잇기 프로젝트가 무르익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인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